> 산업 > 재계·경영

[회장 정의선] 재계, '4050 회장님' 시대…젊은 리더십으로 한계돌파

1970년생 정의선, 현대차그룹 신임 회장 선임
1977년생 구광모 회장에 이어 4대 그룹 회장 2명이 1970년대생
재계 주요 그룹 곳곳서도 세대교체 바람 강해져

  • 기사입력 : 2020년10월14일 15:36
  • 최종수정 : 2020년10월14일 15: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변화의 혁신의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는 재계가 젊은 리더십으로 한계돌파에 나서고 있다. 바야흐로 '4050 회장님' 시대다.

14일 재계에 따르면 최근 몇 년 사이 주요 그룹의 '세대교체' 바람은 강하다. 올해는 코로나19라는 예상치 못한 바이러스 변수 속에 그 흐름이 가속화하는 추세다.

그룹 경영을, 크게는 대한민국 경제를 짊어진 'X세대' 젊은 총수들 리더십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14일 그룹 회장에 취임했다. [사진=현대자동차] 2020.10.14 yunyun@newspim.com

◆ 정의선, '재계 2위' 현대차그룹 회장 올라...젊은 총수 시대

현대자동차그룹은 이날 임시 이사회를 열어 정의선 수석 부회장의 회장 선임 안건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현대차그룹 신임 회장에 오른 정의선 회장은 세계 5위의 글로벌 완성차 메이커의 새 시대를 열게 됐다. 수석 부회장 때부터 사실상 현대차그룹 경영을 총괄해온 정 회장은 이제 공식화된 그룹 총수가 됐다.

1970년생으로 올해 만 49세인 정 회장이 현대차그룹 총수에 오르면서 재계 전반의 젊은 리더십은 이목을 끈다. 

4대 그룹 총수들 나이를 보면 가장 맏형인 최태원(59) SK그룹 회장부터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49)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42) LG그룹 회장 모두 40~50대다.

최태원 회장은 1998년 당시 38세의 나이로 그룹 총수에 올랐으며 이재용 부회장도 이건희 회장의 와병으로 46세이던 지난 2014년부터 그룹 경영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특히 1977년생으로, 지난 2018년 41세 나이로 그룹 회장에 오른 구광모 회장은 취임 이후 혁신적인 면모를 보이며 '뉴 LG'를 만들어가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다른 주요 그룹으로 시선을 넓혀 봐도 1970년대생 젊은 회장들의 면모는 화려하다.

김남호(45) DB그룹 회장(1975년생), 조원태(44) 한진그룹 회장(1976년생), 정지선(47) 현대백화점그룹 회장(1972년생)이 대표적이다. 

4대그룹 총수.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구광모 LG 회장, 최태원 SK 회장.(사진=뉴스핌DB)

◆ 재계, 세대교체 움직임 활발...다른 그룹은?

현재 국내 주요 그룹 곳곳에서도 1970년대는 물론 1980년대생 차기 총수들의 움직임은 활발하다. 

단적으로 한화그룹은 지난 9월 김승연 한화 회장의 장남 김동관(37) 한화솔루션 전략부문장을 사장으로 승진하고 대표이사를 맡겼다. 김동관 사장은 올해 1월 통합법인 한화솔루션의 출범과 함께 전략부문장·부사장을 맡다가 9개월 만에 사장으로 승진했다. 

신세계그룹은 이명희 회장이 지난달 자신이 보유하던 이마트와 신세계 지분 중 각각 8.22%를 아들 정용진(52) 신세계 부회장과 딸 정유경(48)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에게 증여했다. 이번 증여로 정용진 부회장과 정유경 총괄사장의 남매간 3세 경영 체제는 본격화됐다.

현대중공업그룹도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장남 정기선(38) 현대중공업 부사장을 사실상 총수 체제로 준비중이다. 정기선 부사장은 현재 그룹 선박해양영업본부 대표,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이사직을 수행하며 주요사업에서 경영성과와 젊은 리더십을 보여주고 있다.

이외에도 코오롱그룹 이규호(36) 코오롱인더스트리 전무, CJ그룹 이선호(30) CJ제일제당 부장, LS그룹 구동휘(38) LS 전무 등이 차기 그룹 총수로서 현장경험을 쌓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젊은 총수들은 직원들과 격의 없이 소통하고 글로벌 트렌드에 밝으며 미래 비전을 빠르고 크게 보는 젊은 리더십을 보여주는 것이 특징"이라며 "경영수업 기간도 짧지 않아 착실히 준비된 젊은 회장님들"이라고 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