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세계 0.1% AI 무림 고수 나왔다'...이유한 박사 '그랜드마스터' 선정

  • 기사입력 : 2020년10월14일 09:47
  • 최종수정 : 2020년10월14일 09: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국내 연구자가 세계 최고 인공지능(AI) 전문가로 인정받았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지난 8일 이유한 박사가 '캐글(kaggle)' 그랜드마스터에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순위로는 세계 196번째, 국내에서는 4번째다.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이유한 박사가 지난 8일 캐글 그랜드마스터에 등극했다. [사진=원자력연] 2020.10.14 swiss2pac@newspim.com

골프 등 스포츠에 랭킹이 있듯, AI 전문가의 객관적인 능력을 가늠할 수 있는 랭킹시스템이 있다.

구글이 보유한 데이터전문가 커뮤니티이자 AI 대회 플랫폼인 캐글에서는 전 세계 AI 경진대회 결과를 바탕으로 순위와 등급을 매긴다. 그랜드마스터, 마스터, 익스퍼트, 컨트리뷰터, 노비스 등 5등급이 있다.

최고등급인 그랜드마스터는 전 세계에 196명뿐이다. 랭킹시스템에 등록된 전문가가 15만 명임을 감안하면 이는 상위 0.1%에 해당된다. 그랜드마스터 등극은 최고 수준의 역량을 증명하는 것은 물론, AI 전문가로서 매우 영광스러운 일이라 할 수 있다. 이 그랜드마스터에 한국원자력연구원 이 박사가 선정된 것.

그랜드마스터가 되기 위해서는 AI 경진대회에서 상위 1%에게 주어지는 금메달 5개를 획득해야 한다. 최소 한 번은 개인으로 참가해 금메달을 획득해야 한다. 대회에는 대개 3~5명의 팀으로 참가하므로, 홀로 메달을 따는 것은 매우 어렵다.

◆ 이유한 박사, 코로나 백신 분해 속도 예측대회에서 금메달 획득해 그랜드마스터 올라

이 박사가 개인으로 금메달을 획득해 그랜드마스터로 선정된 대회는 스탠포드대학교에서 주관한 대회(COVID-19 mRNA Vaccine Degradation Prediction)로, 코로나 백신의 분해 속도를 예측하는 대회다.

mRNA 백신은 자연 분해되는 문제가 있어서 백신의 출하·유통 과정에서 효과성이 저하될 우려가 있다. 즉, 백신 생산시설로부터 멀리 떨어진 환자는 백신의 효과를 보장받기 어려운 것이다. 따라서 이 대회의 결과는 향후 코로나 백신의 대량생산·공급 과정에서 중요한 자료가 될 수 있다.

이 외 이 박사는 사진 속 숨겨진 메시지를 찾아내는 보안 대회, 수기로 작성한 벵갈어를 읽어내는 알고리즘 대회, 분자 물성을 예측하는 대회, IEEE에서 개최한 이상 거래 감지 대회 등 캐글 내 여러 AI 경진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최근 드라마 속 연기자의 대화와 감정을 토대로 스토리를 이해하는 유럽컴퓨터비전(ECCV, European Conference on Computer Vision) 학회 워크숍 대회에서도 수상을 했다.

이 박사는 AI 경진대회를 통해 역량을 향상시켜 왔으며, 현재 연구원에서 운전 데이터를 바탕으로 원전의 사고를 예측·예방할 수 있는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더불어 디지털 뉴딜의 일환으로 펼쳐지는 인공지능 데이터 구축사업에도 참여하고 있다.

이 박사는 그 중 사진 데이터 질문·답변(VQA, Visual Question Answering) 사업을 수행 중이다. 사진과 그 사진에 대한 질문을 던졌을 때 답을 할 수 있는 AI를 만드는 데 필요한 데이터셋을 구축하고 있다.

이 박사는 캐글과 관련된 비영리 페이스북 커뮤니티인 '캐글 코리아'를 운영 중이다. 1만 여명의 회원을 보유한 캐글 코리아를 통해 AI 관련 자료들을 공유하고 있다. 구글 코리아와 함께 교육을 위한 대회를 개최하는 등 국내 AI 생태계 활성화에 이바지하고 있다. 또한 이 박사는 구글이 운영하는 전문가 프로그램인 Google Developer Experts에서 머신러닝 부문 전문가로 활동 중이다.

이 박사는 "최근 국내에서 많은 AI 전문가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노력하며 전 세계에 한국의 AI 위상을 높이고 있다"면서 "전 세계 몇 백만 명이 모인 AI 커뮤니티인 캐글에서도, 상위 랭킹에 우리나라 실력자 수가 많아졌다. 향후 더 많은 메달을 받아 우리나라의 AI 기술력을 전 세계에 알리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