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대선주자들도 뉴딜 경쟁...원희룡 "전력 거래 자유화" vs 이재명 "플랫폼 불공정 해소"

원희룡 "전력거래 독점 타파…모든 국민이 사고 팔수 있어야"
이재명 "데이터 독점 막아야…플랫폼 산업 불공정 해소"
김경수 "균형발전 패러다임 바꾸고 광역대중교통망 구축"

  • 기사입력 : 2020년10월13일 15:13
  • 최종수정 : 2020년10월13일 15: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를 주재하며 '지역균형 뉴딜'을 한국판 뉴딜의 성패의 핵심으로 언급한 가운데 이를 현실화하기 위한 원희룡·이재명·김경수(발표순서 기준) 등 여야 '대권 잠룡'들이 내놓은 아이디어가 관심을 끌고 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전력 거래 자유화를 제안했고,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데이터 독점 방지,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비수도권 광역대중교통망 구축 등의 구상을 내놨다.

원희룡 제주도지사.[사진=뉴스핌 DB]

◆ 원희룡 "전력거래 독점 타파…모든 국민이 자유롭게 사고 팔수 있어야"

먼저 국민의힘 소속 원 지사는 "문 대통령이 관심을 갖고 있는 '재생에너지 3020', '그린 뉴딜'을 적극 지지한다"며 "대한민국의 미래가 제주에는 이미 와 있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그러면서 "제주는 지난 10년 간 203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많은 노력을 이미 해왔다"고 소개했다.

원 지사는 특히 ▲신재생에너지 14.4% 실현 ▲전기차 2만대 돌파 ▲충전서비스특구 등 운영 ▲해상풍력 상업화 실현 등을 성과로 꼽았다.

원 지사는 이어 "전력 거래 자유화가 필요하다"며 "현재는 전력회사가 전력 거래를 독점하고 있어서 제주에서 아무리 풍력으로 전력을 생산해도 받아주지를 못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독점을 타파해서 모든 국민이 전력을 자유롭게 사고 팔고, 저장하고, 활용하는 새로운 프로슈머시대를 앞당김으로써 새로운 일자리와 산업을 창출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뉴스핌 DB]

◆ 이재명 "일부 기업들 데이터 독점 막아야" 플랫폼 산업 불공정 해소 강조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가 추진하고 있는 '공공배달앱'을 언급하며 일부 기업들만의 데이터 독점을 일부나마 막겠다고 했다. 플랫폼 산업의 불공정 해소를 강조한 것이다.

특히 이 지사는 "디지털 격차를 줄여서 포용적 디지털 경제를 만들어내는 것이 우리의 과제"라는 문 대통령의 과거 발언을 언급하며 "현실에서는 실제로 그렇지가 못한 것 같다"며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 "경기도는 공정한 세상을 기치로 내걸고 각종 정책들을 추진하고 있다"며 "디지털 경제의 영역에서도 역시 사회간접자본(SOC)에 해당되는 플랫폼에 대한 적정한 규제와 경쟁의 유도가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사진=뉴스핌 DB]

◆ 김경수 "균형발전 패러다임 바꾸고 광역대중교통망 구축해야"

김경수 경남지사는 "균형발전의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며 비수도권 지역에도 광역대중교통망을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시·도 간에 서로 제 살 깎아먹기 경쟁을 하지 않을 수 없는 구조로 돼 있다. 이렇게 해서는 지역균형 뉴딜이 저는 성공하기 어렵다"며 "행정 통합을 넘어서는 생활권과 경제권 중심의 유연한 권역별 발전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아울러 "지역균형 뉴딜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유연한 권역별 발전이 가능한 그러한 인프라가 함께 구축돼야 한다"며 "동남권 메가시티와 권역별 메가시티가 꼭 필요한 이유"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한국판 뉴딜에 투자되는 총 160조원 가운데 75조3000억원을 지역사업에 투입하겠다고 했다.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국가 균형발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겠다는 구상이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