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개혁개방 1번지' 선전 경제특구 40년 발자취 재조명

중국 개혁개방 허브, 자본·기술영역 발전 선도
선전시 GDP, 지난 40년간 1만배 이상 성장
화웨이·텐센트 등 세계 정상급 혁신 기업 배출

  • 기사입력 : 2020년10월13일 14:51
  • 최종수정 : 2020년10월13일 14: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중국 개혁개방 메카' 광둥(廣東)성 선전(深圳)시가 경제특구 1호로 지정된 지 올해로 40주년을 맞이했다. 선전시는 중국 대표 정보통신설비업체 화웨이(華為), 중국 대표 IT 기업 텐센트(騰訊), 중국 전기차 선두업체 비야디(比亞迪∙BYD), 글로벌 드론 업체 다장(大疆∙DJI) 등 글로벌 시장을 종횡무진 하는 초대형 민간기업을 다수 배출 시킨 '기술혁신 기업의 산실'로도 평가된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오는 15일 열리는 선전시 경제특구 설립 4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다. 장쩌민(江澤民)과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 주석도 지난 2000년과 2010년 경제특구 설립 20주년과 30주년을 기념해 선전을 방문한 바 있다.

이번 방문은 미∙중 갈등이 격화되는 가운데 이뤄졌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화웨이 등 중국 기업에 대한 강도 높은 규제를 가하는 미국에 맞서 중국의 개혁개방 의지와 성과를 대내외에 과시하고, 선전시의 미래 발전 청사진을 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웨강아오(粤港澳, 광둥+홍콩+마카오) 다완취(大灣區·the greater bay area) 프로젝트의 허브 도시인 선전의 역할을 부각시킬 전망이다. 이 프로젝트는 중국 정부가 2035년까지 선전과 광저우 등 광둥성 9개 도시와 홍콩, 마카오 등 총 11개 지역을 하나로 묶어 경제∙기술특구로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선전시는 지난 40년간의 중국 개혁개방 역사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도시이자, 세계 정상급의 글로벌 비즈니스 중심지를 조성하겠다는 중국 당국의 원대한 구상을 실현해줄 핵심 도시로 주목받고 있다.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2020.10.13 pxx17@newspim.com

◆ 중대 이정표적 사건으로 살펴본 40년 발자취

선전시는 지난 1980년 8월 26일 제5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 제15차회의에서 중국 개혁개방의 총설계자로 불리는 덩샤오핑(鄧小平, 1904~1997)의 주도 하에 주하이(珠海), 산터우(汕頭)와 함께 광둥성을 대표하는 3대 경제특구 중 하나로 지정됐다.

지난 1983년에는 1949년 신(新)중국 설립 이후 최초의 상장사인 중궈바오안(中國寶安 000009.SZ)이 탄생한다. 1983년 7월 선전시에 설립된 중궈바오안은 지난 30여년간 주식투자, 바이오기술, 도시운영개발 등 다양한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며 광둥성과 선전시의 발전을 도모해 온 대형 그룹이다. 

1984년 덩샤오핑은 처음으로 선전 시찰에 나서며 "선전시의 발전과 경험은 중국 당국의 경제특구 건설이 옳은 결정이었음을 보여준다"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1990년에는 선전증권거래소가 설립되며 상하이와 함께 중국 증권시장의 양대 허브로 거듭나게 된다.

1992년 덩샤오핑은 선전과 주하이 등 남부의 경제특구를 시찰하며 개혁∙개방의 불씨를 살리기 위한 남순강화(南巡講話)에 나서게 된다.

2004년에는 선전증권거래소에 중소기업 전용 주식시장인 중소판(中小板∙SME)이 생겼고, 2009년에는 중소∙벤처기업 전용 증시인 창업판(創業板∙차이넥스트)이 생겨나며 선전은 다층적 주식시장 구조를 구축하게 된다.

2015년에는 중국(광둥)자유무역시험구의 일부분인 첸하이서커우(前海蛇口) 자유무역구가 건설된다. 지난 2015년 4월 21일 출범한 중국(광둥)자유무역시험구는 난샤신구(南沙新區), 주하이헝친신구 (橫琴新區), 첸하이서커우 등의 3개 지역으로 구성돼 있다. 그 중 첸하이서커우는 △금융업 대외개방의 시범창구 △글로벌 서비스 무역 기지 △국제 허브 항구로 키우기 위한 목적에서 조성됐다.

2012년 12월 최초로 선전시 시찰에 나선 시진핑 주석은 2018년 두 번째로 선전을 방문해 "앞서 중국공산당 제18차 전국대표대회(十八大, 2012년 11월 개최) 이후 가장 먼저 방문한 도시가 선전이었으며, 개혁개방 40주년(2018년 12월 18일)을 맞이한 지금 중국의 끊임없는 개혁개방 움직임을 전세계에 알리기 위해 다시 이 곳을 방문했다"면서 "중국은 전세계가 괄목상대할 만한 더 큰 기적을 이뤄낼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오는 15일 세 번째 방문 예정인 시 주석은 선전에서 다시 한번 중국 개혁개방의 의지를 다질 것으로 예상된다.

2019년에는 선전을 '중국 특색사회주의선행(先行) 시범구'로 건설하겠다는 로드맵이 제시됐다. 2025년까지 선전을 현대화∙국제화를 주도하는 혁신도시로 키우고, 2035년까지는 중국 사회주의 현대화 강국을 대표하는 도시로 육성해, 2050년까지 경쟁력∙혁신성∙영향력을 겸비한 글로벌 모범도시로 만들겠다는 원대한 청사진이 깔려있다.

[주하이 신화사 = 뉴스핌 특약] 홍콩, 마카오, 중국 광둥성 주하이를 연결하는 세계 최장 길이의 해상대교로 지난 2018년 10월 24일 개통됐다.

◆ 선전 GDP 40년간 1만배 성장, 3대 경제 도시 

중국 증권매체 증권시보(證券時報)와 증시정보 플랫폼 수쥐바오(數據寶)에 따르면 지난 40년간 선전시 국내총생산(GDP)은 1억6900만 위안에서 2조6900만 위안으로 1만배 이상 성장했다.

지난 2000년 처음으로 톈진(天津)시를 제치고 GDP 규모 전국 4위를 기록하며 1선 도시로 편입된 선전시는 2017년에는 광저우(廣州)시를 넘어서는 GDP 규모를 달성하며 전국 3위로 올라선다. 이후 2018년에는 GDP규모 2조4000만 위안을 기록, 처음으로 홍콩을 넘어서 웨강아오(粤港澳, 광둥+홍콩+마카오) 다완(大灣) 지역 중 GDP 규모 최대 도시로 거듭나기에 이른다.

지난해 기준 선전시의 GDP는 2조6900억 위안으로 베이징(北京)과 상하이(上海)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GDP 규모를 자랑하는 도시로 자리매김한다. 이는 20년 전인 1999년 GDP 규모와 비교할 때 14배 늘어난 수치다.

선전의 사회소비품 소매총액은 1979년 1억1300만 위안에서 지난해 6582억8500만 위안으로 5825배 늘었고, 화물수출입 총액은 2조9800억 위안으로 27년 연속 중국 도시 1위를 차지했다.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2020.10.13 pxx17@newspim.com

 ◆ 혁신기업 대거 배출하며 '기술혁신 메카'로 부상  

선전은 '중국판 실리콘밸리'로 불린다. 지난 40년간 수많은 글로벌 기업들을 배출하며 최첨단 과학기술 발전을 선도해왔기 때문이다.

지난해 기준 선전시에 소재하는 국가급 최첨단 과학기술 기업은 1만7000곳으로 베이징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수를 보유하고 있다. 1평방킬로미터 당 8.51개의 최첨단 과학기술 기업이 생겨난 셈이다. 지난해 한 해 동안에만 2700여 곳이 늘었다. 지난해 선전시 최첨단 과학기술 산업의 생산능력은 전년동기대비 10.08% 늘어난 2조6200억 위안으로 역대 최고치를 갱신했다.  

지난 40년간 선전시가 배출한 기업 중 세계 500대 기업에 꼽히는 기업은 화웨이, 텐센트를 비롯해 부동산 개발업체 완커(萬科), 중국 4대 보험사 중궈핑안(中國平安) 등 8곳에 이른다. 특히, 선전시는 전체 기업 중 민영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96%를 넘어설 정도여서, '민영기업 발굴의 옥토'로도 불린다.

최첨단 과학기술 기업이 집약돼 있는 도시인 만큼 특허건수에서도 전국 1위 규모를 자랑한다. 아울러 지난 2018년 연구개발 비용은 1161억9300만 위안으로 선전시 한 해 전체 GDP의 4.8%를 차지했다. 이는 베이징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규모다.

선전시는 지난해부터 5세대 이동통신(5G), 인공지능(AI), 4K/8K 초고화질 영상, 집적회로, 바이오제약 등 최첨단 기술 산업 응용 선도 도시로 거듭나기 위한 움직임을 본격화했다. 올해 선전시는 4만5000개 5G 기지 건설, 5G 독립 네트워크 구축 등의 목표를 사전에 완성하며 5G 시대를 맞이할 준비를 마쳤다.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2020.10.13 pxx17@newspim.com

◆ 선전증권거래소 통해 30년 자본시장 개혁 선도 

선전증권거래소가 설립된 이후 30년간 수천 곳의 상장사가 메인보드, 중소판, 창업판 등을 거쳐갔고, 이를 통해 민영경제 발전에도 큰 기여를 했다. 10월 13일 기준 선전증권거래소에 상장한 기업 수는 2310곳, 전체 시총 규모는 32조8087억 위안이고, 지난해 한 해 기준 누적 거래액은 73조314억 위안에 달했다.

현재 기준 중국 본토 A주(상하이와 선전), 홍콩주, 미국주 시장에 상장된 중국 기업은 총 6381곳으로, 2000년 말 1554곳 대비 3배 이상 늘었다. 국내외 시장에 등록돼 있는 중국 상장사의 전체 시가총액(이하 시총)은 118조5400억 위안으로 그 중 베이징, 상하이, 선전 3대 도시 기업의 시가총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45%에 달한다.

선전시 소재 상장사는 435곳으로 2000년 대비 6.4배 증가했다. 이들 기업의 시총은 15조7100억 위안으로 베이징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이자, 상하이와 광저우시 소재 기업의 시총을 합친 것보다 많은 규모다. 구체적으로 상하이와 선전증권거래소에 상장돼있는 선전시 소재 기업은 317곳으로 시총은 8조7800억 위안이다.

중국 전체 상장사 중 시총 규모 상위권 10위 기업 중 선전 소재 기업은 두 곳으로 텐센트홀딩스와 중궈핑안이 그 주인공이다. 이들 두 기업의 시총은 전체 선전 소재 상장사 시총의 40%에 가까운 비중을 차지한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