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익산시, 아프리카 돼지열병 유입 차단 총력

  • 기사입력 : 2020년10월13일 11:18
  • 최종수정 : 2020년10월13일 11: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익산=뉴스핌] 홍문수 기자 = 전북 익산시는 최근 강원도 한 양돈농가에서 올해 첫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이 발생함에 따라 지역 내 유입 차단을 위한 선제적 방역 활동에 들어갔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국가재난형 가축질병 청정화 유지를 위해 거점 및 통제초소를 추가로 설치해 운영하고 만경강 철새도래지 드론 소독, 구제역 예방백신 일제접종 등 선제적 차단방역에 나선다고 전했다.

강원도 한 양돈농가에서 올해 첫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이 발생함에 따라 전북 익산시는 지역 내 유입을 차단하고 가축질병 청정 유지를 위해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사진=익산시] 2020.10.13 gkje725@newspim.com

시는 지난해 9월 발령된 ASF 심각 단계가 유지되고 있어 방역상황실과 거점소독초소 1개소를 현재까지 계속 운영하고 있으며 양돈농가에 울타리 점검과 방역수칙 SMS 발송 및 소규모 농가 축협 공동방제단 소독을 실시하는 등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 유입 차단에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익산시의 경우 소와 돼지 등의 가축 1,202호(24만7천두)와 닭, 오리 등 가금류 147호(944만2천수) 등 타 지역보다 사육 두수가 많은 실정이다.

또 방역취약 지역인 소규모농가 455호를 비롯해 축산밀집지역, 가금거래상인 16명, 산닭 판매소 12개소 등이 있어 농가, 관련 기관 단체와 유기적인 방역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도내 최북단에 위치하고 하림 등 대형 도축장이 있어 사료차량, 생축 운반차량의 이동이 많으며 돼지 밀집사육지역인 왕궁지역과 만경강 철새도래지가 소재하고 있어 ASF, 구제역, AI 등 국가 재난형 가축질병 유입 가능성이 높은 지역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빈틈없는 촘촘한 방역조치 결과 2017년 이후 구제역, AI 등 재난형 가축질병이 발생하지 않아 청정 익산을 3년째 사수하고 있다"며 "올해 또한 질병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여 청정익산 사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축산농가에서도 불법축산물 반입금지, 자체소독 매일실시, 모임·행사·발생지역 방문 등을 자제하고 의심축 및 폐사축 발생 시 즉시 방역기관에 신고하는 등 가축전염병 차단을 위한 방역조치에 적극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gkje7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