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철강

현대제철 "500억 투자해 수소공장 설립...최대 2500억 추가 투자 고려"

"주요 사업장 중장비·수송용 트럭·업무용 차량 등 수소전기차 도입"
안동일 사장 "수소사업은 신성장사업…생태계에 선도적 역할 수행"

  • 기사입력 : 2020년10월12일 16:12
  • 최종수정 : 2020년10월12일 16: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이 "수소사업을 미래 신성장사업으로 자리매김 하고 차세대 수소생태계에서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안 사장은 12일 충남 당진 현대제철 수소공장에서 열린 '수소차용 수소공급 전문 출하센터' 착공식에서 "현대제철은 현대차 그룹의 일원으로서 자동차강판 등 주요소재를 공급하는 철강사인 동시에 그룹 내 수소 및 연료전지와 관련한 사업에 중추적인 지원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현대제철은 이날 '고순도 수소 공급 및 인프라 확대를 위한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수소 사업분야를 미래 신성장사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수소 생산·유통시설 확대 구축 ▲주요 사업장 수소전기차(FCEV) 도입 및 수송차량 확대 적용 ▲수소를 활용한 친환경 연료전지발전 시스템 구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안동일 사장 [사진=현대제철] 2020.03.25 peoplekim@newspim.com

안 사장은 이 자리에서 "현재 수소연료전지 자동차의 핵심 부품인 연료전지분리판을 생산하고 있다"면서 "제철공정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를 활용해 수소를 생산하고 이를 하이넷과의 협업을 통해 시중에 유통해 연료전지 자동차 보급 확대에 필수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현대제철이 수소생태계에서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기 위한 구체적인 청사진도 내놨다.

우선 안 사장은 "2016년미래 수소전기차 시장을 준비하기 위해 약 500억원의 투자를 통해 제철소 인근에 수소공장을 설립했다"면서 "제철소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를 활용해 자체적으로 수소를 생산하고 생산된 수소는 하이넷을 통해 유통해 약 8000대 분량의 수소전기차 운영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소전기차 시장 확대를 대비해 최대 2500억원의 추가 투자를 고려하고 있다"면서 "제철소 부생가스와 폐열을 활용해 약 18만대의수소전기차를 운영할 수 있는 수소공장을 설립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당진수소출하센터 (제공=현대제철) 2020.10.12 syu@newspim.com

안 사장은 또한 "연료전지차량 보급 확대를 위해 당진 제철소를 포함한 전국 주요 사업장에서 운용하는 대규모 중장비 · 수송용 트럭 · 업무용 차량을 수소연료전지차량으로 전환하는 작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면서 "사업파트너와 거래에 사용되는 다양한 수송차량을 수소연료전지차량으로 전환하는데도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안 사장은 "축적된 수소 생산역량 및 대규모 자체 생산시설을 통해 발전용 연료전지시스템에 대한 연료공급을 추진하는 등 신재생발전시스템 운영에 조력할 수 있는 방안을 다양하게 강구하겠다
"고 말했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