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라임 몸통' 김봉현 "강기정에 5000만원 건네"…법정 증언

스타모빌리티 대표 재판 증인 출석…로비 정황 폭로
강기정 "완전한 사기·날조…모든 법적 책임 물을 것"

  • 기사입력 : 2020년10월08일 21:51
  • 최종수정 : 2020년10월22일 08: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라임자산운용(라임) 환매 중단 사태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재판 증인으로 출석해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금융감독원 검사 무마를 위해 5000만원을 건넸다"는 취지로 법정 증언을 했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형사11부(이환승 부장판사)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이모 스타모빌리티 대표의 속행 공판을 진행했다.

서울남부지법 / 뉴스핌DB

김 전 회장은 이날 증인으로 출석했다. 그는 라임에 대한 금감원 검사 무마를 위해 이 대표가 청와대와 정치권 인사들에게 로비한 정황을 폭로했다.

김 전 회장은 이 대표가 '수석이란 분'과 고향 지인으로 가깝게 지낸 것은 알고 있었다는 취지로 말했다.

이어 김 전 회장은 지난해 7월 이 대표가 강 전 수석을 만나러 가기로 했다고 말해 5만원권 현금 5000만원을 쇼핑백에 넣어 전달했다고 증언했다.

검사가 로비까지 하면서 라임 사태 관련 금감원 검사를 무마하려고 한 이유를 묻자 김 전 회장은 언론 보도로 라임의 '돌려막기 의혹'이 나가자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이 투자를 못 해주겠다고 했다고 답했다. 스타모빌리티를 위해 라임 사태 해결이 필요했다는 취지다.

또 김 전 회장은 이 대표가 강 전 수석 외에도 오랜 지인인 김모 씨를 통해 국회 정무위원회 인사를 찾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김 씨는 과거 열린우리당 부대변인을 지낸 정계 인사다.

한편 강 전 수석은 이날 김 전 회장의 증언에 대해 "나와 관련된 금품수수 내용은 완전한 사기·날조"라고 페이스북에 적었다.

강 전 수석은 "민·형사를 비롯한 모든 법적 대응을 강력히 취하겠다"며 "재판에서 진위도 밝혀지지 않은 한 사람의 주장에 허구 내용을 첨가해 보도하거나 퍼트린 모든 언론에게도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kintakunte8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