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NSC "공무원 피살 규명 위해 주변국들과도 정보 협력"

"다시 한 번 깊은 애도…수색 활동 지속 예정"

  • 기사입력 : 2020년09월29일 17:42
  • 최종수정 : 2020년09월29일 17: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29일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공무원 피격' 사건의 정확한 사실관계 규명을 위해 주변국들과도 정보 협력을 하기로 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 상임위원들은 서해상에서 사망한 우리 국민에 대해 다시 한 번 깊은 애도를 표했다.

또한 이번 사건과 관련해 정확한 사실관계 규명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는 가운데, 주변국들과의 정보 협력도 계속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청와대 전경. yooksa@newspim.com

그러면서 유관부처·기관 합동으로 진행 중인 수색 활동을 점검하고, 해상 안전과 감시태세 유지에 만전을 기하는 가운데 수색 활동을 지속적으로 철저히 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상임위원들은 접경 해역과 지역에서의 실종자 발생 관련, 사건을 예방하고 조기에 수습하기 위한 대응 방안을 강화하는 문제도 논의했다.

한편 해양경찰은 이날 북측에 피격돼 숨진 공무원 A씨와 관련해 '자진 월북'이라는 중간 수사 결과를 내놨다.

해경은 "실종자만이 알 수 있는 이름, 나이, 고향, 키 등 신상 정보를 북측이 소상히 파악하고 있었고 그가 월북 의사를 밝힌 정황 등도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인위적인 노력 없이는 북측 해역까지 표류할 수 없었다는 분석 결과 등을 근거로 제시했다.

반면 공무원 A씨 유족은 "월북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철저한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