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IPO] 이랑텍 "전자증권 등록제도 도입 완료...기업공개 박차"

  • 기사입력 : 2020년09월28일 17:57
  • 최종수정 : 2020년09월29일 0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5G 통신부품 전문기업(대표이사 이재복) 이랑텍은 28일 전자증권제도 도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랑텍은 지난 6월 NH투자증권과 코스닥 상장을 위한 기업공개(IPO) 대표 주관사 계약을 체결한바 있어 코스닥 상장을 위한 기업공개(IPO) 절차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랑텍은 이동통신 기지국과 중계기 장비의 핵심 부품인 RF(Radio Frequency)필터를 전문적으로 생산하고 있다. 각 통신사업자들의 여러 주파수를 통합시키는 동시에 잡음을 제거해 통화 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상호간섭제거 필터(High PIMD Solution Multiplexer Filter)'를 개발하고 국내외 이동통신사에 공급하고 있다.

지난해 3월에는 5G 상용화에 앞서 5G 구현 핵심 부품인 '5G 스마트필터(5G Smart Filter)'를 개발해 국내 이동통신 3사인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에 공급했다. 글로벌 5G 투자 경쟁이 뜨거워지는 가운데 이랑텍은 자체 회로설계 및 패키징 공정기술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이미 지난 8월 일본 이동통신사 KDDI와 70억원 규모의 5G 부품 공급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하고 이동통신 공유기에 적용되는 '주파수 간섭 제거 RF(Radio Frequency)필터 솔루션'을 KDDI에 공급했다.

이랑텍은 지난해 창업진흥원이 주관한 'K-Start up 왕중왕전'에서 벤처기업부 장관상을 수상했고 기술신용등급(TCB) 평가에서 T3 등급을 획득하는 등 독보적인 자체 기술력을 인정받아 코스닥 시장 특례 상장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랑텍 관계자는 "한국 뿐만 아니라 미국, 중국, 영국 등 글로벌 국가들이 5G를 단순한 네트워크가 아닌 생태계 플랫폼으로 바라보고 막대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어 5G 핵심 부품을 공급하는 이랑텍의 고성장이 기대된다"며 "코스닥 상장을 통해 확보한 충분한 자금을 사업 확장에 적극 활용하고 5G 통신 핵심 부품 대표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랑텍은 반도체 후공정 토탈솔루션 기업인 코스닥상장사 에이티세미콘이 지난 6월 최대주주와 주요주주의 구주 인수 및 유상증자를 통해 지분 25.8%를 확보한 회사다.

에이티세미콘 로고 [사진=에이티세미콘]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