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전남교육청, 미래형 초중통합운영학교 추진

  • 기사입력 : 2020년09월28일 17:36
  • 최종수정 : 2020년09월28일 17: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무안=뉴스핌] 지영봉 기자 = 전남도교육청이 농산어촌 소규모학교의 교육력을 강화해 학령인구 감소와 미래사회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구상중인 '전남형 통합운영학교'를 본격 추진한다.

28일 전남도교육청에 따르면 출산율 저하와 학령인구 감소로 인해 소규모학교가 꾸준히 늘어 전남 도내 전체 초·중·고교(877교) 가운데 43.3%(380교)가 학생 수 60명이 채 안 된다.

도교육청은 이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지난 1999년부터 학교 급이 다른 2개 학교를 통합해 인적·물적 자원을 공유·활용하는 '통합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전남 도내에서 운영중인 초·중, 중·고 통합운영학교는 모두 12개에 이른다.

교육공동체 협의회 [사진=전남교육청] 2020.09.28 yb2580@newspim.com

하지만 이들 기존 통합운영학교는 제도적·구조적 문제로 인해 물리적 통합에 그쳐 기대만큼의 성과를 내지 못했다는 게 도교육청의 판단이다.

도교육청은 최근 기존 통합운영학교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교육과정 및 학교 운영, 학생 만족도 등에서 큰 문제점이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현행 규정상 교사의 초·중등 학교 간 교차수업이 불가능하고, 행정업무 과다 등 교직원 근무여건도 일반 학교에 비해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교육청은 기존 통합운영학교의 개념과는 다른, 지속가능한 미래형 통합운영학교 육성에 나서기로 한 것이다.

새로 추진하는 미래형 통합운영학교는 교육부의 '그린 스마트 스쿨' 사업과의 연계를 통한 공간 재구조화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적합한 교육여건을 갖추게 된다.

도교육청은 이를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최근 '통합운영학교 추진기획단'을 꾸렸다. 정책기획과, 초등교육과, 중등교육과 장학관·장학사 등으로 구성된 기획단은 연말까지 '전남 미래형 통합운영학교 추진 기본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 계획이 완성되면 2021년 1월부터는 '그린 스마트 미래학교 추진단'이 바통을 이어받아 통합운영학교를 본격 추진할 방침이다.

도교육청은 지역별 교육지원청을 중심으로 교육주체들과 지역민들의 여론을 수렴해 가능한 학교부터 순차적으로 통합운영학교를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통합학교 교육과정 운영의 걸림돌로 지적된 관련 법령 정비 작업도 본격화하고 나섰다.

장석웅 교육감은 "이번에 추진하려는 전남형 통합운영학교는 4차 산업혁명시대로의 전환과 인구감소, 학교소멸의 위기에 처해 있는 전남 학교의 지속가능성을 담보할 대안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