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세종시 야당·사회단체 "비리 민주당 시의원들 사퇴하라"

28일 정의당 등 시의회 앞서 기자회견...진상규명·징계 촉구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도덕성 결여 비난·세가지 방안 제시

  • 기사입력 : 2020년09월28일 15:35
  • 최종수정 : 2020년09월28일 15: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홍근진 기자 = 세종시 정의당과 국민의당 등 야당 및 시민사회단체들이 연이은 세종시의회 의원들의 부정부패 의혹에 대해 진상을 규명하고, 관련된 의원들은 사퇴하라고 한 목소리로 성토하고 나섰다.

28일 정의당 세종시당은 세종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종시의회가 일부 의원들의 불법과 부정부패 의혹으로 얼룩지고 있다"며 "세종시의 앞날이 어둡기만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당 세종시당 기자회견 모습 [사진=정의당] 2020.09.28 goongeen@newspim.com

정의당은 이날 코로나19 상황에서 '홀덤' 카드게임방을 출입하며 방역체계를 교란시키는 허위 방문기록을 남긴 A의원과 농업창고를 불법 용도변경하고 특혜의혹을 받는 B의원을 싸잡아 비난했다.

또 B의원이 부인 명의로 조치원 서북부 도시개발사업 봉산리 마을 입구에 토지를 매입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데, 인근에 시의장 C씨의 모친이 땅을 구입해 의혹을 받고 있다고 폭로했다.

정의당은 "최근 연이어 터지는 세종시의회의 불법, 탈법, 부정부패로 시의회를 향한 시민들의 신뢰가 바닥으로 떨어졌다"며 "아직 밝혀지지 않는 시의원들의 비리가 또 있을 것"이라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시의회는 진상 규명과 징계 절차를 세워야 마땅한데 징계를 해야 할 의장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으니 참으로 개탄할 일"이라며 "불신임을 받아 시민 저항에 직면해 있다"고도 했다.

정의당은 "세종시의회는 해당 의원들의 부정부패와 불법, 탈법에 대해 진상을 조사하고, 시민들에게 밝혀야 한다"며 "윤리특위를 하루 빨리 소집해 징계 절차에 들어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정의당 뿐만아니라 세종민주평화연대, 참교육학부모회 세종지부, 전교조 세종지부, 민주노총 세종지부, 공공운수노조 세종충남본부 등이 함께 참여했다.

국민의힘 세종시당 성명서 [자료=국민의힘] 2020.09.28 goongeen@newspim.com

이와함께 국민의힘 세종시당도 같은 날 성명서를 내고 세 의원들 뿐만 아니라 "민주당의 다른 시의원들도 연서면 스마트 국가산업단지에 대한 부동산 투기 의혹이 일고 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긴 것"이라며 "시의원들은 직위를 이용해 입수한 부동산 개발 정보를 가지고 가족들을 동원해 조직적으로 부동산 투기를 해온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세종시의회가 윤리특위를 소집해 징계처분하고 부동산 취득과정을 전수조사할 것"을 촉구하며, 관련 시의원들은 세종시민들께 석고대죄하고, 시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세종시민단체연대회의도 비난의 목소리를 보탰다. 이들은 논평을 통해 "세종시의원들의 자질과 도덕성 결여가 도마위에 올랐다"며 "비위 시의원들은 사과하고 자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연대회의는 시의회가 자정의지를 보여야 한다고도 했다. "차일피일 미루고 시간 끌기를 한다거나 자기 식구 감싸기식 경징계로 그친다면 더 큰 시민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도 했다.

연대회의는 세가지 해결방안을 제시했다. 시민·전문가로 꾸려진 '윤리자문위원회' 운영과 시의회 징계기준과 의원 윤리강령 강화, 비위 의원에 대한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기관 수사를 촉구했다.

goongee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