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국제금융경쟁력 8계단 상승한 25위

미래 부상가능성 6위, 핀테크 경쟁력 18위

  • 기사입력 : 2020년09월28일 08:51
  • 최종수정 : 2020년09월28일 08: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는 비즈니스 환경, 금융산업 발전, 인프라, 인적자원 등 세계 주요도시들의 금융경쟁력을 측정하는 대표지수인 '국제금융센터지수(GFCI)'에서 121개 도시 중에 25위를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국제금융센터지수는 영국 컨설팅그룹 Z/Yen 사가 2007년부터 전 세계 금융종사자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온라인 설문조사와 국제경영개발연구원(IMD), 세계경제포럼(WEF) 등 외부기관이 평가하는 △비즈니스 환경 △금융산업 발전 △인프라 △인적자원 △도시 인지도 등 5개 분야의 지수를 종합해 산출한다. GFCI 지수는 매년 3월과 9월 두 차례 발표한다.

이번 순위는 3월 발표한 36위에서 8계단 상승한 결과다. 서울은 금융기관 지방이전이 본격화된 2015년을 기점으로 2019년 33위에서 하락한 이후 꾸준하게 상승세를 회복하고 있다. 상위권 도시 중에서는 금융선진도시 뉴욕이 1위, 런던이 2위를 차지했으며며 상하이(3위)와 도쿄(4위)가 뒤를 이었다.

핀테크 경쟁력 부문에서는 전체 도시 중 18위로 지난 3월 대비 9계단 상승했으며 미래 부상가능성 높은 도시 부문에서는 6위를 차지했다.

서울시는 금융중심지인 여의도에 국내 최대 규모의 핀테크 스타트업 육성 기관인 '서울핀테크랩', 올해 개관한 '디지털금융전문대학원', 국내‧외 금융기관의 유치를 위해 조성 중인 '서울시 국제금융오피스' 등 금융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투자를 집중하고 있다.

금융 혁신을 주도하는 핀테크 기업을 집중 육성하기 위해 설립된 핀테크랩 입주기업들은 작년 308억원 투자유치, 276억원 매출실적을 기록한 바 있다.

디지털금융의 최신 트렌드와 기술을 이해하는 전문성 높은 인재 육성을 위해 여의도에 디지털금융전문대학원(9월 개관)에서는 금융혁신을 주도하는 실무현장 전문가를 4년간 840명을 육성한다.

국내‧외 금융기관의 유치와 집적을 위한 전용공간인 국제금융오피스가 올해 내 개관 예정이며 서울시는 글로벌 금융기관 유치를 위해 사무공간을 제공하고, 법률‧투자 컨설팅, 외국인 임직원 지원 등을 할 예정이다.

지난 7월에는 서울 금융중심지를 활성화하고 여의도를 국제금융허브로 육성하기 위해 '서울시 금융산업 육성 조례' 개정안을 공포했다. 핀테크기업의 해외 진출과 투자 유치 지원, 국내‧외 금융기관 유치를 위한 금융중심지 활성화 시설의 조성‧운영에 관한 근거 마련 등 서울을 아시아 최대 금융허브로 조성하기 위한 비전을 제시한 바 있다.

김의승 경제정책실장은 "혼돈과 불확실성이 공존하는 시기지만 코로나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비대면‧디지털 방식의 금융혁신을 집중 지원하고 금융중심지 내 국내외 금융기관 유치 및 네트워킹을 통해 서울의 금융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기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