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월요예선 우승 기적' 김성현,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첫날 정재현·최민철과 공동선두

  • 기사입력 : 2020년09월24일 17:55
  • 최종수정 : 2020년09월27일 13: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여주=뉴스핌] 김용석 기자 =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첫날 '월요예선 우승자' 김성현과 정재현, 최민철이 공동선두에 올랐다.

김성현(22·골프존)은 24일 경기 여주 소재 페럼클럽 동, 서코스(파72. 7235야드)에서 열린 'KPGA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 우승상금 2억원)' 첫날 버디 5개, 보기 1개를 섞어 4언더파 68타로 정재현(35), 최민철(32·우성종합건설)과 함께 공동선두에 차지했다. 

첫날 공동선두에 자리한 김성현. [사진= KPGA]
첫날 공동 선두권에 오른 정재현. [사진= KPGA]
황인춘의 플레이 모습. [사진= KPGA]

김성현은 지난 8월9일 'KPGA 선수권 대회'에서 기적적인 우승을 이룬 선수다. 2부 투어 출신 이 월요예선을 거쳐 통과한 대회에서 '인생 역전', 5년간의 KPGA 시드와 함께 대회 평생 출전권을 얻었다. 예선후 본선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사상 최초의 일이었다. 더불어 그는 미국에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CJ컵 출전권도 획득했다.

1라운드를 마친 김성현은 퍼터를 바꾼게 주효했다고 밝혔다.
김성현은 "퍼팅감이 나쁘지 않았다. 이번 대회에서 연습용으로 쓰던 L자형 퍼터를 사용했는데 이게 잘 맞았다. 작년 일본투어때 썼던 것이다. 퍼터를 바꾸니 불안한 느낌없이 쳤다"고 말했다.

내달 15일 열리는 '더 CJ컵'에 출전하는 그는 "PGA 투어 출전은 처음이다. 세계적인 선수들이 많이 나오는 대회라 부딪치면서 골프 기량을 테스트할수 있는 좋은 기회다, 빨리 적응하는게 관건일 것 같다. 스코어를 줄일수 있는 퍼팅을 많이 연습하고 있다"라고 했다.

골프 가족인 정재현은 첫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아버지 정춘섭씨는 KPGA 프로(준회원)이며, 동생 정운겸은 KPGA 정회원이다. 현재 그는 투어 생활과 아카데미를 함께 운영하고 있다.

1라운드를 마친 정재현은 "현재 샷과 퍼트감이 괜찮다. 그러다 보니 코스 난도가 높아도 좋은 스코어를 낼 수 있었다. 대회 기간 내내 지금의 감을 유지하고 싶다"고 밝혔다.

공동선두 최민철은 "올해 KPGA 코리안투어 대회 중 가장 어려운 코스인 것 같다. 지난해엔 어깨가 안좋았는데 올 시즌, 완전히 회복했다. 예전의 거리와 감 모두 다시 찾았다. 오늘 쇼트게임 감이 좋아 잘 막아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최민철은 2018년 '코오롱 제61회 한국오픈'서 우승, 통산 1승을 기록중이다.

1타차 공동4위(3언더파)엔 최진호와 김우현, 공동6위(2언더파)엔 무려 7명이 포진, 가파른 선두 다툼을 예고했다.

'최경주 키즈' 이재경과 '지난해 제네시스 대상 수상자' 문경준, '손가락 욕' 논란끝에 KPGA에 복귀한 김비오, 캐나다 교포 이태훈, 함정우, 박성국, 김홍택이 자리했다.

이재경은 13세였던 2012년 최경주 재단 골프 꿈나무로 선발됐다.
 지난 2014년 최경주 재단 소속으로 출전한 이재경은 'KJ CHOI INVITATIOANL presented by CJ'의 아마추어 선수 선발전에서 1위에 올라 이 대회에 출전했다. 당시 이재경은 3위로 대회를 마쳤지만 최종일 우승 경쟁을 펼치는 등 '돌풍'을 일으킨 바 있다. 지난해 데뷔한 그는 신인상을 수상하는 등 통산1승을 기록중이다.

공동13위(1언더파)에는 '베테랑' 황인춘과 허인회 그리고 19세 김민규 등이 그룹을 형성했다.

하지만 대회 2연패를 노린 이수민은 2오버파로 공동46위, KPGA 코리안투어 3개 대회 연속 우승에 도전한 김한별은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김한별은 더블보기 2개와 보기2개, 보기 1개만을 기록, 4오버파로 공동82위로 처졌다. 그는 '헤지스골프 KPGA오픈 with 일동레이크골프클럽'에 이어 '제36회 신한동해오픈'에서도 우승하며 2개 대회 연속으로 시즌 2승을 달성한 바 있다.

대회 주최사인 현대해상은 올해도 10억원의 총상금 외에 상금 예비비 3500만원이라는 등외 상금을 마련, 컷통과한 61위부터 70위까지 순위자에게도 혜택이 가게 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무관중 대회로 열리는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은 주최사와 KPGA, 골프장, 의료 전문가, 대행사, 방역 당국과 비상협조 체제를 구축, 선수와 미디어 등의 동선을 분리하는 등 방역에 큰 신경을 쓰고 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