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종합] '이스타 논란' 이상직, 민주당 탈당..."의혹 소명하고 되돌아오겠다"

이스타항공 대량해고, 탈세 의혹 휩싸인 이상직
"더 이상 당에 폐 끼치지 않고 탈당하겠다"

  • 기사입력 : 2020년09월24일 15:45
  • 최종수정 : 2020년09월24일 15: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이스타항공 사태'에 연루된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선당후사 자세로 더 이상 당에 폐를 끼치지 않고 탈당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도 "이스타항공 직원들 일자리를 살려놓고, 제 의혹을 소명한 뒤 되돌아오겠다"고 덧붙였다.

이상직 의원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떻게든 직원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매각대금을 150억원 깎아주고, 미지급 임금을 해결하기 위해 살고 있는 집을 제외한 전 재산을 매각대금에 헌납한다고 발표해도 결국 이상직이 문제라는 말을 들었다"고 운을 뗐다.

이 의원은 이어 "현직 의원으로서 부적절한 처신으로 보이지 않을까 생각해 여러 사람을 만나 해결책을 찾고 도움을 청해왔다"며 "이유가 어찌됐든 코로나19로 전국민이 인고의 시간을 보내는 지금 임금 미지급, 정리해고, 기타 제 일가 가족 문제로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스타항공 사태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기 위해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준비하고 있다. 2020.09.24 leehs@newspim.com

이 의원은 그러면서 "창업자로서, 대주주 부모로서 현 상황에 대한 무게와 책임을 통감한다"며 "그 책임을 피할 생각은 추호도 없으며 그렇게 행동해 오지도 않았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 이하 우리당 선배동료 의원들과 당원동지들에게도 무거운 짐이 된거 같아 참담하고 죄송한 마음뿐이다"라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또 "사즉생 자세로 직원들의 일자리 살려놓고 성심성의껏 의혹을 소명하겠다"라며 "국민들과 당원동지의 눈높이 걸맞는 정치인이자 공인으로 다시 서겠다"고 추후 복귀를 시사하기도 했다.

앞서 이상직 의원은 이스타항공 노조로부터 고발을 당했다. 노조는 이 의원이 상속세와 증여세를 회피하기 위해 이 의원 자녀가 소유한 이스타홀딩스에 사모펀드를 통한 자금 대여, 선수금 지원 방식 등으로 자금을 지원해 이스타홀딩스가 이스타항공 최대 주주가 되도록 했다는 입장이다. 

또 이스타항공은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이 무산된 뒤 재매각을 추진하던 중 직원 600여명에 대해 정리해고 결정을 내린 바 있다. 노조 측은 창업자인 이상직 의원이 사실상 주인이라며 책임을 질 것을 요구해오고 있다. 

민주당은 이 의원의 탈당에 대해 "국민과 당원들께 송구스럽다"는 입장을 냈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김홍걸 의원과 이상직 의원 사례가 당 소속 모든 공직자들에게 자성의 계기가 되고 경각심을 갖도록 할 것"이라며 "민주당은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당 기강을 분명히 확립해 나갈 것이며 정치개혁에도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