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저축은행· 대부업

저축은행중앙회, 비대면 신원증명 간소화 서비스 추진

에잇바이트와 업무협약

  • 기사입력 : 2020년09월23일 15:09
  • 최종수정 : 2020년09월23일 15: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저축은행중앙회는 정보보안 전문업체 에잇바이트와 '비대면 신원증명 간소화 서비스'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비대면 신원증명 간소화 서비스 흐름도 [사진=저축은행중앙회 제공] 2020.09.23 Q2kim@newspim.com

이번 협약은 지난 6월 저축은행 업계에서는 처음으로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비대면 신원증명 간소화 서비스' 개발에 첫 포문을 여는 자리로 중앙회 하은수 전무를 비롯하여 최병주 상무, 신용채 상무, 에잇바이트 김덕상 대표, 민현진 상무 등이 참석했다.

하은수 전무는 인사말을 통해 "앞으로 신원증명 간소화 서비스가 비대면 정기예금 전용계좌와 결합하면 저축은행 거래고객의 이용 편의가 크게 개선되어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12월에 출시 예정인 '비대면 신원증명 간소화 서비스'는 생체인증을 통해 복잡한 신원증명 절차를 간소화하는 서비스로 고객이 여러 저축은행의 계좌 개설 시 매번 휴대폰인증, 신분증 사본제출, 타행계좌이체인증 등의 절차를 반복하지 않고 생체정보 등록을 통해 신속하고 편리하게 여러 저축은행의 계좌를 개설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