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바둑1위' 신진서·'2위' 박정환, 경남 남해서 슈퍼매치

  • 기사입력 : 2020년09월23일 14:42
  • 최종수정 : 2020년09월23일 14: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바둑 랭킹 1·2위 신진서 9단과 박정환 9단이 '사계절 힐링의 섬 남해'에서 세기의 대결을 펼친다.

'아름다운 보물섬 남해 신진서 vs 박정환 바둑 슈퍼매치'가 10월19일부터 12월2일까지 남해군 주요 명소에서 열린다.

신진서(왼쪽)와 박정환이 자존심을 내건 한판 대결을 벌인다.[사진= 한국기원]

이번 대회는 천혜의 자연경관을 가진 남해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바둑계 최고 스타 신진서·박정환 9단의 7번 승부로 바둑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것으로 보인다.

9개월 연속 국내 랭킹 1위를 지키고 있는 신진서 9단은 올해 LG배 세계기왕전 등 국내외 4개 기전의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주가를 올리고 있다. 특히 올해 49승 5패 승률 90.7%로 역대 연간 최고승률에 도전할 만큼 경이로운 기록을 만들고 있다.

이에 맞서는 박정환 9단은 신진서 9단에게 1위 자리를 내줬지만 역대 최장기간(59개월 연속), 역대 최다(73회) 랭킹 1위 기록을 가지고 있다. 올해 신진서 9단과의 대결에서 1승 7패로 밀리고 있지만 총 상대 전적은 16승 11패로 여전히 앞서고 있어 신진서 9단으로서도 한순간도 방심할 수 없는 치열한 대결이 될 전망이다.

'아름다운 보물섬 남해 신진서 vs 박정환 바둑 슈퍼매치'는 10월19일 제1국을 시작으로, 21일 2국·22일 3국·11월 14일 4국·16일 5국·12월 1일 6국·2일 7국 등 총 7번의 대결을 벌인다.

대국 장소는 남해군의 대표 관광지인 이순신순국공원 관음루(야외)ㆍ상주은모래비치 송림(야외)·독일마을 전망대(야외)·물건방조어부림(야외)·노도문학의 섬·설리 스카이워크ㆍ남해유배문학관에서 차례대로 대국한다. 특히 이번 대국 중에는 4번의 야외 대국이 포함돼 있어 남해의 천연 비경과 어울려 색다른 풍경을 연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번 대회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개막식을 대신해 미디어데이를 진행한다. 10월 7일 한국기원에서 열릴 미디어데이에는 장충남 남해군수를 비롯해 신진서·박정환 9단이 참석해 대회 개최배경, 임전소감 등을 밝힐 예정이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