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팬데믹 현황] 확진자 3120만명대..."유럽, 대규모 검사 한계 노정"(22일 14시23분)

"대규모 검사 부담으로 결과 지연 및 접촉 추적 방해"
영국, 24일부터 음식점 술집 등 영업 오후 10시 제한
백신 구매 협의체 '코백스' 156개국 참여...미중러 불참

  • 기사입력 : 2020년09월22일 15:51
  • 최종수정 : 2020년09월23일 14: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가 3120만명대를 기록했다. 유럽에서 확진자 증가세가 가팔라지는 가운데, 접촉자 추적 없는 대규모 검사가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 22일 오후 2시23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 수는 하루 전보다 21만7040명 늘어난 3124만5797명으로 조사됐다. 총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96만4765명으로 4067명 증가했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685만6884명 ▲인도 548만7580명 ▲브라질 455만8040명 ▲러시아 110만5048명 ▲콜롬비아 77만435명 ▲페루 76만8895명 ▲멕시코 70만580명 ▲스페인 67만1468명 ▲남아프리카공화국 66만1936명 ▲아르헨티나 64만147명 등이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2020.09.22 bernard0202@newspim.com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19만9881명 ▲브라질 13만7272명 ▲인도 8만8935명 ▲멕시코 7만3697명 ▲영국 4만1877명 ▲이탈리아 3만5724명 ▲페루 3만1369명 ▲프랑스 3만1346명 ▲스페인 3만663명 ▲이란 2만4478명 등으로 보고됐다.

◆ "대규모 진단검사, 만병통치약 아냐"

유럽에서 대규모 코로나19 진단검사가 '만병통치약'이 아니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2일 보도했다. 대규모 검사가 관련 처리를 담당하는 실험실에 부담을 늘려 결과를 지연시키고 접족차 추적 업무를 복잡하게 만들고 있다는 것이다. 나아가 늘어난 검사 수로 자가격리 대상자도 증가한 가운데 이들의 격리 수칙 위반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한 의료진이 장시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 뒤 책상에서 잠깐의 휴식을 취하고 있다. 2020.07.07 [사진= 로이터 뉴스핌]

영국은 최근 일주일 동안 130만건의 검사를 실시했다. 검사 역량이 코로나19 유행이 절정이던 지난 4월 초순보다 20배 늘어난 셈이다. 이 밖에 프랑스의 주당 검사 수도 120만건으로 4월보다 크게 늘었다. 다른 감염 다발 지역인 스페인 역시 검사 역량이 확대됐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검사 역량을 대폭 늘린 까닭에 다른 대응 부문에 동원해야 할 자원이 부족해지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영국 옥스퍼드대학교의 제임스 네이스미스 구조생물학 교수는 "이것(대규모 검사)은 모든 것을 뒤틀리게 한다"면서 "시험은 엄격한 접촉 추적 및 격리 조처와 짝을 이룬 경우에만 유용하다"고 말했다.

◆ 영국, 다시 잉글랜드 술집·음식점 영업 오후 10시까지 제한

영국 정부가 22일 오후(현지시간) 코로나19 관련 규제 강화를 발표한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대국민 연설을 통해 오는 24일부터 잉글랜드 전역의 술집과 음식점 등의 영업시간을 오후 10시까지로 제한한다고 밝힐 예정이다.

[런던 로이터=뉴스핌] 이홍규 기자 =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하원의 '총리 질의응답'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9.02 UK Parliament/Jessica Taylor/Handout via REUTERS THIS IMAGE HAS BEEN SUPPLIED BY A THIRD PARTY. MANDATORY CREDIT. IMAGE MUST NOT BE ALTERED bernard0202@newspim.com

영국 정부의 수석 과학 고문들은 21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상태로는 일일 신규 감염자가 다음 달 중순 5만명에 이를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고문들은 감염자가 7일마다 두 배로 늘고 있어 상황을 방치하면 입원자와 사망자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하루 사망자는 200명 이상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영국의 일일 신규 감염자 수는 세 자릿수에 달하지만 경제 재개와 여름철 휴가로 인해 사람들의 이동량은 늘고 있다. 이에 따라 입원자나 중증자 수도 증가세로 돌아섰다. 이미 영국에서 1000만명 이상이 지방정부가 별도 도입한 외출제한 조처 등의 영향을 받고 있다.

이날 북아일랜드는 전체 지역에 걸쳐 일부 지역 실내혼합 가구에 대한 기존 규제를 연장하기로 했고, 웨일스도 4개 지구에 대한 규제를 강화했다. 스코틀랜드도 추가 규제가 거의 확실하다고 밝혔다.

◆ '코백스'에 156개국 참여...'미·중·러' 불참

세계보건기구(WHO) 등은 21일 국제적인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배분 프로젝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코백스)'에 156개국이 참여했다고 밝혔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미국과 중국, 러시아 등은 참여하지 않았다. 미국은 WHO가 친(親) 중국 성향을 보인다며 코백스와도 거리를 두고 있다.

선진국의 자국 백신 우선 확보 움직임이 가속하는 가운데 코백스는 개발도상국에도 백신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한다. 2021년 말까지 20억회분의 공급을 목표로 한다.

코백스는 참여국의 출자를 바탕으로 제약사의 개발을 지원할 뿐 아니라 공동으로 백신을 사들이는 구조다. 개발도상국 및 신흥국을 포함한 공급 체계를 만들어 세계 인구의 60% 이상을 감당할 수 있다고 한다.

코로나19 백신 이미지 [사진 =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