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트럼프 "바이트댄스가 틱톡 지배력 유지하면 합의 승인 안해"

틱톡 글로벌 지분에 대한 입장차 달라

  • 기사입력 : 2020년09월22일 03:46
  • 최종수정 : 2020년09월22일 03: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 동영상 공유 소셜미디어 '틱톡'의 매각 협상과 관련 모기업인 바이트댄스가 계속 지배력을 가져간다면 합의 승인을 철회할 것이라고 밝혔다.

[워싱턴 로이터=뉴스핌]김근철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 회견을 하고 있다. kckim100@newspim.com

2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틱톡은 완전히 오라클에 의해 지배될 것으로 본다"면서 "오라클이 완전한 지배력을 갖지 못한다면 그 합의를 승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발언은 '틱톡 글로벌'의 지분을 두고 각자의 입장이 달랐기 때문에 나왔다는 분석이다.  바이트댄스는 자신이 80%의 지분을 보유할 것이라고 밝힌 반면, 오라클도 별도 성명에서 틱톡글로벌 신설 후 미국인이 다수 지분을 가질 것이라고 말하며 엇갈렸기 때문이다.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새 기업의 주식 공모를 통해 중국의 영향이 희석되길 기대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해석했다.

앞서 미국 소프트웨어 기업 오라클과 유통업체 월마트는 틱톡 모기업 바이트댄스와 파트너십을 맺어 미국에 본사를 둔 틱톡 글로벌 설립에 합의를 했다. 이에 미국 상무부는 틱톡 앱에 대한 미국 내 다운로드 금지 조치를 일주일 연장해 준바 있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