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EPL] '4골' 손흥민 "어시스트와 팀 없었으면 못했다... 해리 케인 4도움에 감사"

프로 통산 첫 4골이자 프리미어리그 첫 해트트릭

  • 기사입력 : 2020년09월20일 23:09
  • 최종수정 : 2020년09월20일 23: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해리 케인에게 고맙다. 팀이 잘해 이길 만했다."

손흥민(28)은 20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스햄튼과의 2020~2021 EPL(프리미어리그) 2라운드에서 왼쪽 날개로 선발 출전, 4골을 한꺼번에 넣어, 5대2 승리를 이끌었다.

승리 후 활짝 웃는 손흥민과 해리 케인. [사진= 로이터 뉴스핌]

[동영상= 토트넘]

특히, 손흥민은 토트넘에 입단한 2015년 8월 이후 5년 만에 EPL 경기에서 첫 해트트릭을 작성한데 이어정규리그 한 경기 최다 득점 기록도 함께 세웠다. 손흥민은 지난 2017년 3월 13일 밀월과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8강전에서 잉글랜드 무대 첫 해트트릭을 했지만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선 처음으로 해트트릭을 써냈다.

1경기 4골이라는 대기록을 세운 손흥민은 겸손해했다.

손흥민은 토트넘 구단 SPUR TV를 통해 "해리 케인에게 고맙다. 팀이 잘해 이길 만했다"라는 짧은 말을 했다. 한 선수가 4골, 또다른 한 선수가 도움 4개를 모두 기록한 것은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케인은 이날 손흥민의 4골에 4도움 한데 이어 1골을 기록했다.

이어 손흥민은 BT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4골은) 어시스트와 팀이 없었으면 못했다. (해리 케인은) 이제는 5시즌을 같이해 서로를 너무 잘 안다. 이 멋진 선수와 함께 할수 있어 영광이다"고 밝혔다. 

해리 케인 역시 "손흥민에게 보지 않고 패스했다. 당연히 손흥민이 있을 거라 생각하고 패스를 건넸다"고 화답했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과 해리 케인 두 선수 모두 10점 만점중 10점을 부여 '최고의 활약'을 펼쳤음을 점수로 반영했다.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손흥민 보다는 팀을 위해 4개의 도움을 한 해리 케인을 칭찬했다.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무리뉴 감독은 "처음 10~15분간은 경기를 잘 풀어가는 듯 했으나 이후 컨트롤을 잃었다. 수비도 별로였고 볼도 쉽게 뺏겼다. 이때까지만 해도 1대0 정도로만 이기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전반을 1대1로 마무리해 흐름이 달라졌다. 후반엔 해리 케인이 골을 잘 연결, 손흥민이 공격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다. 해리 케인의 잘 움직였기에 경기 흐름이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