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PGA] 매슈 울프, US오픈 3R 단독1위 점프... 디샘보 2위·임성재는 공동34위

  • 기사입력 : 2020년09월20일 08:55
  • 최종수정 : 2020년09월20일 08: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스물 한살 매슈 울프가 무빙데이에서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다.

매슈 울프(미국)는 20일(한국시간) 뉴욕주 머매러넥의 윙드풋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제120회 US오픈(총상금 1250만 달러)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함께 보기1개로 5언더파 65타를 쳤다.

단독 선두로 뛰어 오른 매슈 울프. [사진= 로이터 뉴스핌]
'괴력의 장타자' 디섐보는 2위를 유지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US 오픈 대회 3라운드에서 공동34위를 한 임성재. [사진= 로이터 뉴스핌]

중간합계 5언더파 205타를 기록한 울프는 2위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를 2타 차로 제치고 단독 선두로 이름을 올렸다.

통산2승에 성큼 다가간 울프는 시즌 첫 메이저 대회에서 생애 첫 정상에 오를 가능성을 부풀렸다. 지난해 그는 7월 초청 선수로 출전한 3M오픈서 브라이슨 디섐보 등을 꺾고 생애 첫 PGA 투어 우승을 이룬 바 있다.

4타차 공동7위로 출발한 첫홀부터 상큼한 출발을 했다. 1번홀(파4)서 버디를 낚은 그는 4번홀(파4)에 이어 2연속 버디(파4, 6번홀/파3 7번홀)을 한뒤 파5홀인 9번홀에서의 다시 한타를 줄여 전반을 마쳤다. 후반 들어선 9번홀(파5) 버디와 16번홀(파4)의 보기를 맞바꾼후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 3라운드를 마무리했다. 페어웨이 안착률은 14%에 불과했지만 그린 적중률 67% 등으로 좋은 성적을 냈다.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2위를 유지했다. 버디 3개와 보기 3개로 이븐파를 기록, 3언더파 207타로 2위를 지켰다.

그 뒤를 이어 지난 '2010년 디 오픈 우승자'루이 우스트히즌(남아프리카공화국)이 2타를 줄이 1언더파 209타로 단독3위를 했다.

전날 선두를 한 패트릭 리드(미국)는 무려 7타를 잃고 중간합계 3오버파로 공동11위로 순위가 내려갔다.

저스틴 토머스(미국)는 공동17위(4오버파 214타), 'PGA 투어 올해의 선수' 더스틴 존슨(미국)은 공동21위(5오버파 215타)를 기록했다.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컷 통과한 임성재(22)는 공동34위(8오버파)에 자리했다. 그는 버디3개와 함께 보기 4개, 더블보기 1개를 범해 3오버파 73타를 쳤다. 8번홀(파4) 버디에 이은 9번홀(파5)에서 더블보기가 뼈아팠다.

'윙드풋 악몽'은 여전히 이어졌다.
이 대회에 출전한 선수들은 첫날 21명이나 언더파를 써냈으나 둘쨋날 6명에 이어 이날 1위 울프, 2위 디섐보, 3위 우스트히즌만이 언더파를 했다.

[동영상= USGA]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