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팬데믹 현황] WHO "강국들, 팬데믹 퇴치에 협력 않아"...감염자 3천만명 상회 (19일 오후 1시)

  • 기사입력 : 2020년09월19일 15:09
  • 최종수정 : 2020년09월19일 15: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19일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가 3000만명을 넘어서는 가운데 세계보건기구(WHO)는 세계의 부자 강국들이 코로나19 퇴치를 위해 아직도 협력하지 않고 있다고 우려했다. UN총회에서 팬데믹 대응에 대한 협력 요구가 쏟아질 전망이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의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서울시간 19일 오후 1시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는 3039만7759명이고 사망자 수는 95만 565명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672만3305명 ▲인도 521만4677명 ▲브라질 449만5183명 ▲러시아 108만6955명 ▲페루 75만 98명 ▲콜롬비아 74만3945명 ▲멕시코 68만8954명 ▲남아프리카공화국 65만7627명 ▲스페인 64만 40명 ▲아르헨티나 61만3658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19만8565명 ▲브라질 13만5793명 ▲인도 8만4372명 ▲멕시코 7만2803명 ▲영국 4만1821명 ▲이탈리아 3만5668명 ▲프랑스 3만1257명 ▲페루 3만1146명 ▲스페인 3만495명 ▲이란 2만3952명 등으로 보고됐다.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2020.09.19 007@newspim.com

◆ WHO "주요 강국들, 코로나19 대응에 협력 안해"

세계보건기구(WHO)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세계 부유한 국가들이 코로나19(COVID-19) 팬데믹에 대응하기 위해 여전히 협력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글로벌 코로나19 확진자가 3000만명을 넘어서고 있는 시점에서 다음주 유엔총회 개최를 앞두고 WHO수장이 팬데믹 퇴치에 주요 강국들이 협력해 줄 것을 강력 촉구했다.

18일(현지시간) 독일 도이체벨레(DW)에 따르면 WHO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기자들에게 "주요 강국들은 아직도 협력을 하지 않고 있다"고 우려했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유엔총회에서 주요강국의 지도자들에게 WHO와 국제보건자선단체가 코로나19백신과 약품개발에 속도를 내기 위해 필요한 350억달러(약42조원)의 자금 모집을 호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엔총회는 다음주에 개최된다.

더불어 거브러여수스는 "코로나19 이후 또 닥쳐올 질병에 대한 준비도 지금부터 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 유럽 일일확진 며칠째 4만명대...일일사망도 증가세 뚜렷

유럽의 코로나19(COVID-19) 일일 확진자가 며칠째 4만명을 훌쩍 넘으며, 100명대를 유지하던 일일 사망자 수도 점차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스페인과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독일에서 하루 수천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며 심각한 재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에 따르면, 스웨덴 스톡홀름 현지시간 18일 오전 기준으로 유럽연합(EU)·유럽경제지역(EEA)·영국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275만9394명으로 하루 동안 4만3662명, 누적 사망자는 18만5533명으로 347명 늘었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3월 중순부터 급증해 3월 27일 경부터 4월 13일 경까지 3만명을 훌쩍 웃돌다가 이후 2만명 대로 내려서면서 점차 줄었다. 이어 4월 말부터 2만명 밑으로 한층 내려선 후 5월 11일부터 대체로 1만명을 밑도는 수준에서 등락을 거듭했다.

6월 들어 유럽 각국이 서서히 경제활동을 재개하고 7월 1일부로 한국 등 역외 안전 국가들에 국경 문을 열고 있는 가운데서도 국지적 확산으로 일시 급증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신규 확진자가 5000명 내외에서 등락을 지속해 왔다.

하지만 8월 들어 스페인과 프랑스 등에서 여름 휴가철을 맞아 젊은이들 사이 사회적 거리두기가 느슨해지며 유럽의 일일 확진자가 1만명대로 크게 늘었고, 같은 달 22일경부터 2만명 내외 수준을 보이다가 8월 말경부터 2만~3만명대에 이어 4만명대까지 진입하며 3월말~4월 중순의 정점 수준을 넘어서고 있다.

국가별로 스페인이 62만5651명으로 하루 동안 1만1291명 늘며 유럽에서 가장 많은 수준을 유지했다. 전 세계에서는 미국, 인도, 브라질, 러시아, 페루, 콜롬비아, 멕시코,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이어 9번째를 기록 중이다.

이어 프랑스가 41만5481명으로 하루 동안 1만593명, 영국은 38만1614명으로 3395명, 이탈리아는 29만3025명으로 1583명, 독일은 26만7773명으로 1916명, 루마니아는 10만8690명으로 169명 각각 늘었다.

이 외 벨기에가 9만명대, 네덜란드·스웨덴이 8만명대, 폴란드가 7만명대, 포르투갈이 6만명대, 체코가 4만명대, 오스트리아·아일랜드가 3만명대, 덴마크가 2만명대, 불가리아·헝가리·그리스·크로아티아·노르웨이가 1만명대에서 계속 늘고 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 WHO) 사무총장 [사진= 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