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팬데믹 현황] 누적확진 3000만 돌파 임박…'소득격차 위기' 양산(17일 오후 1시 22분)

미 저소득층 대학생, 학업 포기 잇달아
일본 노래방 업주들, "이제 한계" 호소

  • 기사입력 : 2020년09월17일 16:00
  • 최종수정 : 2020년09월17일 1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17일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는 3000만명을 돌파할 것이 확실시 된다. 사망자 수는 94만명에 육박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의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서울시간 17일 오후 1시 22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는 2976만1055명이다. 사망자 수는 93만9473명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663만51명 ▲인도 502만359명 ▲브라질 441만9083명 ▲러시아 107만5485명 ▲페루 73만8020명 ▲콜롬비아 73만6377명 ▲멕시코 68만931명 ▲남아프리카공화국 65만3444명 ▲스페인 61만4360명 ▲아르헨티나 58만9012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19만6763명 ▲브라질 13만4106명 ▲인도 8만2066명 ▲멕시코 7만1978명 ▲영국 4만1773명 ▲이탈리아 3만5645명 ▲프랑스 3만1056명 ▲페루 3만927명 ▲스페인 3만243명 ▲이란 2만3632명 등으로 보고됐다.

◆ 오늘 전 세계 누적 확진자 3000만명 넘는다

17일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3000만명을 돌파할 예정이다. 사망자 수도 100만명에 근접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최근 며칠 들어 신규 감염사례가 기록적인 수준으로 치솟고 있다. 이날 인도는 미국 다음으로 누적 확진자 수가 500만명이 넘는 국가가 됐다. 지난 8월 중순 이후부터는 미국 보다 더 많은 하루 신규 감염 사례가 보고되고 있어 비상이 걸렸다. 

미국의 경우 전 세계 인구의 불과 4%를 차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확진 건수로 볼 때 전 세계의 20%를 차지하고 있다. 브라질은 전 세계 사례에서 15%의 비중을 갖고 있다. 

미국, 인도, 브라질 3국의 누적 확진 건수는 전 세계의 51%, 절반 이상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누적 확진 건수가 연간 중증 독감사례의 무려 5배에 달한다고 밝혔다. 매해 독감으로 사망하는 사람은 29만명에서 65만명인데, 코로나19로 사망한 이는 100만명에 육박했다.

◆ 미국 저소득층 대학생들, 학업포기 잇달아

코로나19 사태로 많은 미국 대학이 전면 화상수업으로 전환하면서 저소득층 대학생들이 올해 가을학기에 휴학과 중퇴를 택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미 테네시주 크로스빌이란 한 시골지역에 살고 있는 페이지 매코넬(18) 씨는 가족에서 처음으로 대학에 진학했지만 이내 학업을 중단해야 했다. 로앤 주립 커뮤니티칼리지에 입학했지만 코로나19로 모든 수업이 화상수업으로 진행되는 탓에 2주 만에 중퇴를 택했다. 

집에는 무선인터넷이 없었고, 지역 도서관도 장시간 앉아 수업을 들으려는 그를 거절했다. 맥도날드 주차장에서 와이파이로 수업을 들으려 했지만 네트워크가 약해 수업 도중 끊기는 것이 반복됐고, 결국 대학 졸업의 꿈을 접었다.

그는 "고등학교 졸업식날, 모든 가족에게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커뮤니티칼리지에 간다고 했었는데 온라인 수업이 내 발목을 잡았다"고 말했다.

매코넬 씨처럼 비대면 수업 전환으로 대학 졸업의 꿈을 포기하는 대학생들은 주로 저소득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말 미국 통계청이 설문조사를 한 결과 연간 가계소득 7만5000달러 미만의 학생들이 10만달러 이상의 중상층 대학생 보다 올해 가을학기 수업을 듣지 않겠다고 응답한 경우가 두 배 가까이인 것으로 집계됐다. 

WP는 "저소득층 학생의 경우 휴학기를 갖고 여행을 하거나, 인턴십을 하지 않는다. 한 번 중단한 학업을 재개하는 경우가 드물다"고 설명했다. 미 국립학생정보기관의 작년 자료에 따르면 부득이한 사정으로 학업을 중단한 학생이 학교로 돌아오는 경우는 13%에 불과했다. 대학원생의 경우는 이보다 적었다.

이에 미 전국 대학 연방 장학금 신청건수 등을 분석하는 NCAN은 "저소득층 학생들이 '잃어버린 세대'(lost generation)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 일본 노래방 업주들 "이제 한계"

코로나19에 일본 노래방(가라오케)들이 위기에 봉착했다. 

아사히신문은 일본 전국에서 약 10%의 노래방이 폐점했다고 보도했다. 일본노래방협회에 따르면 전국 약 6000개 노래방 중 코로나19 영향으로 500개 이상이 폐점했다는 것이다.

도쿄(東京)도는 도내 23개구의 노래방에 요청했던 영업단축 요청을 지난 15일에 해제했지만 손님들이 찾을지 불투명한 상황이다. 

업주들은 "이젠 한계다"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도쿄의 한 노래방 주인은 신문에 "1970년대 노래방 역사가 시작된 이래 최대의 위기"라고 한숨을 쉬었다.

본래 8월은 일본 노래방에 있어 12월 다음으로 큰 대목이다. 여름방학을 맞은 학생들이 놀러오거나, 오봉(매년 양력 8월 15일에 지내는 일본의 최대 명절)에 모인 친척들이 함께 노래방을 찾기 때문이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매출이 예년의 30~40%에 그쳤다.

지난 8월 3일부터 시작된 단축영업도 매출에 타격을 줬다. 도쿄 도심에 위치한 노래방은 월 임대료가 100만엔(약 1100만원) 이상이다.

대부분의 노래방에서는 실내 공기를 1시간에 10회 교체하는 환기시스템을 갖추거나, 노래방 내에서도 마스크 착용을 요청하는 등 감염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을 기울여도 손님들이 돌아올 조짐은 보이지 않고 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