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SK하이닉스, 화웨이 제재로 DRAM 수급 새로운 국면...목표주가↑" -유진투자證

  • 기사입력 : 2020년09월17일 08:49
  • 최종수정 : 2020년09월17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유진투자증권은 17일 SK하이닉스에 대해 "화웨이 제재로 모바일 DRAM의 재고 상황이 개선될 조짐"이라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10만원으로 상향했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를 통해 "미국의 화웨이 제재 이후 중국 메이저 스마트폰 업체들의 전략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자료=sk하이닉스]

그는 "서버 DRAM의 경우는 아직 수요 개선의 시그널이 나타나는 것은 아니지만, 모바일과 PC, 그래픽 DRAM의 상황이 개선되면서 전반적인 DRAM 수급 상황은 연말을 고비로 새로운 국면에 집입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3분기 실적은 기존 영업이익 추정치 1조1000억원과 비교해 전망치를 1조2000억원으로 소폭 상향 조정했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다만 "3분기 출하 증가는 4분기 빗그로스(비트 단위 출하량 증가율)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인"이라며 "가격 약세도 4분기까지는 진행될 가능성이 아직 높다"고 당부했다.

sunj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