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페덱스, 분기 순익 60% 급증 '서프라이즈'...시간 외 8% '껑충'

요금 인상, 연료비 절감+코로나19 전자상거래 배송 급증

  • 기사입력 : 2020년09월16일 07:54
  • 최종수정 : 2020년09월16일 07: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운송업체 페덱스의 분기 순이익이 60% 급증하며 시장 예상치를 대폭 웃돌았다고 로이터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페덱스는 2021 회계연도 1분기(8월31일 종료) 일회성 항목 제외 기준 순이익이 12억8000만달러(주당 4달러87센트)로 전년 동기 대비 60% 늘었다고 발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3.5% 늘어난 193억달러다. 이 같은 실적은 금융정보 업체 레피니티브가 집계한 애널리스트 예상치 (순익 주당 2달러69센트, 매출액 175억5000만달러)를 큰 폭으로 뛰어넘은 것이다.

1분기 월마트와 같은 소매업체의 전자상거래 물품 배송 업무를 담당하는 '페덱스 그라운드'의 하루 평균 패키지 처리 물량은 1160만개로 31% 급증했다.

페덱스의 분기 실적이 예상을 크게 웃돈 것은 회사의 요금 인상과 연료비 절감, 코로나19(COVID-19) 사태 발 전자상거래 배송 급증 현상이 맞물린 결과라는 설명이 나온다.

이런 호실적 발표에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된 페덱스 주식의 가격은 정규장 마감 후 시간 외 거래에서 8% 급등했다. 정규장에서는 0.1% 올랐다.

페덱스 화물 수송기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