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니콜라 주식 급락하자 밀턴 창업자 130만달러에 자사주 매입

1주당 평균 30.91달러 매입… M&M레지듀얼 통해 매수

  • 기사입력 : 2020년09월16일 03:23
  • 최종수정 : 2020년09월16일 06: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미국 전기 수소차 업체 니콜라의 주가가 사기 논란으로 급락하자 트레버 밀턴 창업자가 자사주 매입에 나섰다.

니콜라 트럭 [사진=업체 홈페이지]

15일(현지시간) 경제 전문지 배런스에 따르면 밀턴은 14일 4만1400주의 니콜라 주식을 130만달러에 매입했다. 이같은 내용을 그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했으며, 1주당 평균 매수 가격은 30.91달러다. 또 취득 방식은 자신이 소유한 유한책임회사인 M&M레지듀얼을 통해 매수했다.

밀턴은 M&M을 통해 니콜라 최대주주 지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M&M레지듀얼은 9160만주의 니콜라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니콜라 주가는 이날 7.03% 급락한 33.27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니콜라는 GM과의 제휴 소식이 전해진 지난 8일에만 주가가 40% 넘게 폭등했다. 하지만 이후 사기 논란이 불거지면서 닷새간 33.52% 급락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