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김경수의 버디&보기] 미국 LPGA투어의 개념없는 코스 세팅…이미림 우승에 '옥에 티'

ANA 인스퍼레이션 열린 미션힐스CC 18번홀 아일랜드 그린 뒤 설치한 쓸모없는 장벽

선수들 마음놓고 두 번째 샷 날린 후 TIO 구제받아…투어 스스로 메이저대회 위상 깎아

  • 기사입력 : 2020년09월16일 05:00
  • 최종수정 : 2020년09월16일 07: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수 객원 골프라이터 = 지난주 미국LPGA투어 메이저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한 이미림의 쾌거가 투어측의 엉성한 코스 세팅으로 '옥에 티'를 남긴 듯하다.

미션힐스CC 18번홀 그린 주변. 지난해에는 그린 뒤편에 관전스탠드가 있었으나(위),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푸른 장벽(아래)만 설치했다. 그런데 장벽이 그린 바로 뒤로 당겨진데다 좌우폭도 길어 그린을 오버한 볼을 잡아주는 역할을 했다. 그래서 코스 세팅이 엉터리였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진=골프위크 트윗]

이 대회는 10~1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란초 미라지의 미션힐스CC에서 열렸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갤러리 입장이 공식적으로 허용되지 않았다.

이에따라 18번홀(파5·길이491야드)의 아일랜드 그린 주변에는 관전스탠드 대신 입간판만 세워져 있었다. 그 입간판이 문제였다.

입간판에는 대회 타이틀스폰서인 일본 항공회사 ANA의 로고, 도요 타이어 및 CME그룹 등의 문구·로고가 작게 새겨져 있었다. 광고판이라고 하기에도 좀 허전한 구조물이었다.

이 입간판은 18번홀 그린 바로 뒤에 가로로 길게 설치됐다. 선수들은 연습라운드 때부터 그 간판이 세워져 있는 것을 보고 그 홀 전략을 세웠다. 외신들은 그것을 '푸른 장벽'이라고 표현했다.

요컨대 두 번째 샷이 그린을 넘어도 볼은 그린 뒤 연못에 빠지지 않고 그 장벽이 막아준다. 볼이 그 장벽 안으로 들어가거나 장벽이 방해가 될 때에는 임시 움직일 수 없는 장해물(TIO) 구제를 받고 다음 샷을 하면 된다. 그래서 티샷을 페어웨이에 떨군 선수들은 대부분 유틸리티나 우드로 그린을 향해 힘껏 샷을 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미림과 브룩 헨더슨(캐나다)이 대표적이다.

이미림은 마지막날 이 홀에서 티샷을 페어웨이에 떨군 후 우드로 두 번째 샷을 한 것이 그 장벽 앞에 멈췄다. TIO 구제를 받고 드롭한 후 세 번째 칩샷을 홀에 넣어 이글을 기록했다. 연장 진입의 발판을 마련한 이글이었다.

헨더슨도 최종일 이 홀 티샷이 러프에 빠졌으나 우드로 두 번째 샷을 했다. 볼은 낮고 강하게 날아가 장벽 속으로 들어갔다. 역시 TIO 구제를 받고 드롭한 후 버디를 기록하고 연장전에 합류했다.

이미림이 TIO 구제에 이어 뜻밖의 이글을 잡고 연장에 들어간 후 우승까지 하자 많은 외신들은 미국LPGA투어의 엉터리같은 코스 세팅 덕을 봤다고 적었다. 특히 이미림과 그 캐디는 연습 때부터 그 장벽을 이용하자는 전략을 짰다고 실토했다. 이미림의 캐디는 우승 직후 "두 번째 샷이 길어도 볼이 그린을 넘어 연못에 들어가는 대신 장벽이 막아주므로 자신있게 스윙하자는 전략을 구사했다"고 말했다.

외신들은 이미림의 최종라운드 18번홀 두 번째 샷이 우연이 아니라, 미리 계획된 샷이었다는데 주목하고 미국LPGA투어를 나무랐다.

별 효용이 없는 그 장벽으로 인해 메이저대회 마지막 홀의 난도(難度)는 형편없이 낮아졌고, 챔피언이 우승 직후 다이빙하는 '포피스 폰드'의 레이아웃 의미도 없어졌다고 혹평했다. 티샷한 볼이 러프에 빠져 두 번째 샷을 레이업하고, 세 번째 샷을 그린에 올려 파를 기록한 넬리 코다(미국)만 그 장벽을 이용하지 못한 셈이 됐다. 그 전홀까지 선두였던 코다는 결국 이미림, 헨더슨과 연장전을 벌인 끝에 공동 2위에 머물렀다.

18번홀 그린 오른쪽 페널티구역에 수직으로 붙여 세운 간판도 상업적인 세팅이었다. 코로나19 와중에도 ANA를 알리려고 그랬을 성싶다. 이 입간판은 TIO로 규정됐는지, 코스와 분리할 수 없는 물체(ITO)로 규정됐는지 알려지지 않았다. TIO라면 무벌타 구제를 받을 수 있으나, ITO라면 구제받지 못하고 그대로 쳐야 한다.

최종일 챔피언조로 플레이한 캐서린 커크(호주)의 이 홀 두 번째 샷이 하필 그 입간판 위에 멈췄다. 커크는 처음에는 구제받으려고 했으나, 구제받을 수 없다는 것을 알고, 그 간판 위에 놓인 볼을 그대로 쳤다.

외신들의 잇단 보도가 최종일 칩인 버디 2개에 칩인 이글 1개를 기록하고 연장끝에 우승한 이미림의 우승에 딴지를 걸려는 뜻은 아닐 것이다. 다만 미국LPGA투어의 개념없는 코스 세팅으로 말미암아 이미림의 첫 메이저대회 우승컵에는 작은 티가 남고 말았다. ksmk754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