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노점상들 "2차 재난지원금 지급하고, 생계 대책 마련하라"

  • 기사입력 : 2020년09월15일 16:46
  • 최종수정 : 2020년09월16일 10: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화 기자 = 노점상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소상공인 등에 지원하는 2차 긴급재난지원금 대상에서 배제됐다며 생계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민주노점상전국연합·전국노점상총연맹은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그저께만 해도 노점상과 무등록상인에게도 2차 긴급재난지원금을 보장한다고 했지만, 어제 오후 말을 바꿨다"며 "우리 노점상들도 사회 구성원이고 대한민국 국민인 만큼 생계 대책을 세워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정화 기자 = 민주노점상전국연합·전국노점상총연맹은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이정화 기자] 2020.09.15 clean@newspim.com

그러면서 "노점상들은 우리 사회에서 경제적으로 가장 취약한 계층으로 법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사람들"이라며 "한국사회의 30여만명의 노점상들은 이번 코로나19 재난 시기에 대다수가 영업을 중단했지만, 누구도 우리에게 도움의 손길을 뻗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을상 전국노점상총연합 의장은 "일관성 없는 2차 긴급재난지원금 정부 방침에 분노할 수밖에 없다"며 "2차 긴급재난지원금을 노점상인과 무등록점포들에 평등하고 투명하게 지원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최영찬 민주노점상전국연합 위원장은 "많은 노점상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면서 생계보다 정부방침에 발맞춰 왔다"며 "하지만 우리에게 돌아온 것은 강제철거와 단속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코로나19를 극복하고자 노점상들에게 장사를 쉴 것만 요구했지 재난지원에선 배제하고 상대적 박탈감을 안겨주고 있다"며 "특히 재난 시기에 이뤄지고 있는 노점상에 대한 강제단속과 철거는 즉시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직후 청와대에 노점상과 무등록상인에게도 2차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라는 내용의 의견서를 전달했다.

 

cle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