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단독] 케이뱅크, 극소수에게 '1.64% 대출' …금융당국 "과대광고 위반 볼 것"

1%대 금리 강조했지만 평균금리 2.2%…2.9% 금리도 다수
금감원 "소비자 오해있는 표현 없어야…살펴볼 것"
복불복 가입도 문제, 신청자 중 단 1.5%만이 혜택 누려

  • 기사입력 : 2020년09월16일 06:00
  • 최종수정 : 2020년09월16일 15: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최저 1.64% 금리를 보고 기존 대출을 대환하기 위해 신청했는데 당첨이 돼 기뻤다. 그런데 실제 대출을 진행해보니 2.9% 금리를 안내받아 결국 갈아타기를 하지 않기로 했다."(직장인 A씨)

"얼리버드 추첨에서 떨어져 향후 정식 출시 후 가입을 서두르기 위해 미리 상담을 받았더니 금리가 최대 2%대 후반까지 올라간다고 하더라. 광고와 달리 메리트가 전혀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직장인 B씨)

주택담보대출 시장에 일대 지각변동을 예고했던 케이뱅크 아파트담보대출(아담대)을 두고 소비자들 사이에 과대광고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1% 중반대 금리'를 차별화 전략으로 내세웠지만 '빛 좋은 개살구'에 불과하다는 지적이다. 금융당국도 이 부분을 예의주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 광화문 더트윈타워에 위치한 케이뱅크.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케이뱅크는 지난달 경영 정상화의 일환으로 '100% 비대면 아담대 상품'을 시장에 선보였다. 이후 최근까지 '사전예약 서비스'를 통해 아담대 상품을 소비자들에게 판매하고 있다.

케이뱅크는 100% 모바일을 통한 쉽고 빠른 절차와 은행권 최저 수준의 금리(1.64%)를 상품의 강점으로 내세웠다. 아담대 상품을 필두로 비대면 금융의 '영역 파괴' 등 혁신을 이끌어 가겠다고 자신했다.

하지만 아담대 정식 출시도 하기 전에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강한 잡음이 제기되고 있다.

케이뱅크가 적극 홍보한 최저금리(1.64%)와 실제 대출이 집행된 금리의 괴리감이 큰 탓이다. 케이뱅크는 '세상에 없던 금리, 연 1%대로 아파트 담보대출을 갈아탈 분을 찾는다'는 상품 문구로 아담대 상품을 홍보하고 있다.

케이뱅크에 따르면 해당 상품을 이용 중인 고객 400여명의 평균금리는 연 2.2%로 집계됐다. 대출 실행 고객 중 최저금리가 연 1.63%에 불과한 이도 있었지만 연 2.9%를 안내받은 고객도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전예약 서비스에 당첨된 1000명 중 약 600여명이 가입을 포기한 것도 이런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연 2%대 중반 수준의 평균 대출금리는 기존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상품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어 케이뱅크가 강조한 것처럼 인터넷은행만의 금리 메리트도 그리 크지 않아 보인다.

특히 기존 시중은행들의 경우 대출상품을 안내할 때 최저금리와 최고금리를 구체적으로 명시하고 있지만 케이뱅크의 경우 최저금리만 명시한 점도 과대광고 지적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금융권에선 케이뱅크가 아담대 상품의 '최저금리'만을 강조한 점은 부적절한 영업행태라는 지적이다.

시중은행의 한 관계자는 "과거 금융당국의 시정 조치 이후 대출상품 광고시 최저금리와 최고금리 등을 구체적으로 명시하도록 돼 있다"며 "단순히 최저금리와 최대한도만을 강조한 홍보 문구는 소비자들 입장에서는 해당 대출을 누구나 연 1%대로 이용할 수 있다고 오해할 수 있어 보인다"고 우려했다.

금융당국도 이 부분을 들여다 보겠다는 뜻을 밝혔다. 금융감독원의 한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은행법을 보면 소비자에게 오해가 가는 표현은 최대한 없도록 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며 "해당 부분을 추후 들여다보고 판단해야 될 문제라고 생각된다"고 전했다.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케이뱅크 아담대 얼리버드 이벤트 홍보 포스터. 2020.09.15 rplkim@newspim.com

한편 현재 진행 중인 아담대 사전예약 서비스에 대한 고객들의 불만도 상당하다. 케이뱅크에 따르면 지난달 20일부터 26일까지 진행한 아담대 얼리버드 이벤트 신청자는 총 2만6458명에 달했지만 실제 혜택을 누린 이는 400여명으로 단 1.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시 초반 안정적인 상품 운영을 위해 '얼리버드 이벤트' 방식으로 아담대에 대한 수요를 측정하려는 것이 케이뱅크의 의도지만 소비자들 입장에서는 답답할 수밖에 없다.

가입을 희망했던 한 소비자는 "은행 대출이 심사를 통해 떨어지는 것도 아니고 복권마냥 당첨이 돼야 신청할 수 있다는 점이 너무 황당하다"며 "은행 앱과 언론을 통해 크게 홍보만 됐는데 이용할 수 있는 이가 극히 소수라면 무슨 소용이 있냐"고 토로했다.

이에 대해 케이뱅크 관계자는 "지점 없이 100% 비대면 담보대출을 진행하다보니 불가피하게 추첨을 통해 기회를 제공하게 됐다"며 "은행연합회 공시 기준 은행의 주담대 평균금리가 2% 중반대임을 감안하면 2.2% 평균금리를 차별화된 금리 혜택을 제공한다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rpl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