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삼척·양양·영덕·울진·울릉 특별재난지역 추가 선포

靑 "합동조사 실시 뒤 추가 특별재난지역 선포 계획"

  • 기사입력 : 2020년09월15일 11:46
  • 최종수정 : 2020년09월15일 13: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연이은 태풍으로 극심한 피해를 입은 5개 지방자치단체에 대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선포했다.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 이날 오전 11시 9호 태풍 '마이삭'과 10호 태풍 '하이선'으로 극심한 피해가 발생한 5개 지자체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재가했다"며 "오늘 선포된 곳은 강원 삼척, 양양, 경북 영덕, 울진, 울릉군 등"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임 부대변인은 "정부는 앞으로 중앙 합동조사를 실시한 뒤 기준을 충족하는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할 예정"이라고 설명헀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태풍 피해에 대한 응급 복구를 빠르게 추진하고, 피해가 큰 지역은 추석 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피해 조사 신속히 마쳐달라 지시한 바 있다.

이번에 선포된 5개 지역은 '자연재해 복구 비용 규정' 제7조에 따라 국고 추가지원 등의 조치가 있을 예정이다.

임 부대변인은 "이번 특별재난지역선포에 따라 피해지역에 대한 효과적인 수습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