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칼 꺼낸 연준…"신뢰 위해 구체적 정책 변화 보여줘야"

전략 변경 후 15~16일 첫 FOMC 회의
2023년 경제 전망 발표

  • 기사입력 : 2020년09월15일 02:40
  • 최종수정 : 2020년09월15일 02: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이번 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지난달 제로(0) 금리의 장기화를 시사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전략을 구체화할 지에 전 세계 금융시장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중장기 전략 변경으로 추가 완화 여지를 열어둔 만큼 연준의 변화한 스탠스가 어떤 정책 변화로 이어질지가 시장의 주된 관심사다.

연준은 오는 15~16일 FOMC 정례회의를 열고 통화정책을 결정한다. 이번 회의는 오는 11월 3일 미 대선 이전 마지막으로 열리는 FOMC 정례회의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달 24일 잭슨홀 회의 기조연설을 통해 평균물가목표제(AIT)를 채택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연준은 2%의 물가 상승률 목표치를 상한이 아닌 평균치로 인식함으로써 한동안 2%를 웃도는 물가 상승률을 용인하게 된다.

전문가들은 연준이 평균물가목표제를 채택함으로써 제로 금리가 예상보다 오랫동안 지속할 것으로 기대한다.

미 연방준비제도(Fed) 본부.[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9.15 mj72284@newspim.com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연준이 더욱 도비시한(비둘기파적·통화 완화를 선호하는) 통화정책 프레임워크를 신속하게 미국 경제를 지원하기 위한 정책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요구에 직면했다고 전했다.

제프리스의 아네타 마코스카와 토머스 사이먼스 이코노미스트는 지난 주말 보고서에서 "연준은 새로운 전략적 목표를 2주 전에 발표했고 이제 그들이 구체적인 행동으로 그것을 지지할 차례"라면서 "그렇게 하지 않으면 새로운 프레임워크의 신뢰성을 약화할 것이고 중앙은행의 업무와 관련해 신뢰는 모든 것"이라고 강조했다.

컬럼비아 쓰레드니들의 진 타누조 채권 부문 부대표는 FT에 "기대를 키우는 것이 신뢰를 키우지는 않는다"라면서 "물가상승률을 더 높일 뿐만이 아니라 그렇게 하려면 무엇을 다르게 할 것인지를 보여줘야 한다"라고 말했다.

금융시장 뿐만 아니라 연준의 전직 의장들도 파월 의장에 더 구체적인 소통을 요구하고 있다. 재닛 옐런 전 연준 의장은 "나는 그들이 매우 훌륭한 결론을 냈다고 생각한다"라면서 "그들은 여전히 이것을 실행으로 옮겨야 한다. 그들은 기준금리와 자산 매입에 대한 포워드 가이던스(선제 안내)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FT는 연준의 올해 경제 전망치와 실업률 예상치가 기존 각각 6.5%와 9.3%보다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면서도 여전히 전망이 불확실하다고 설명했다.

대다수 경제 전문가들과 연준의 정책 책임자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와 의회가 최소한 1조 달러 규모의 추가 부양책을 내놓기를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양측의 부양책 협상은 교착 상태에 머물러 있다.

연준의 장기 전략 변화는 저물가의 장기화 속에서 연준이 고용시장에 방점을 찍기로 한 결정이라고도 해석된다. 로이터통신은 이번 회의에서 연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의 일자리 창출 계획에 대한 힌트를 기대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연준은 지난 2008년 금융위기에서 미국 경제가 회복하고 있던 2012년 미국 경제가 정상화된 것으로 볼 수 있는 벤치마크 실업률을 제시한 바 있다. 당시 연준은 6.5%라는 실업률을 이러한 벤치마크로 내놨다. 다만 이는 역사상 최장기 경제 확장세 속에서 미국 경제가 달성한 3.5%라는 실업률의 거의 두 배에 달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번 회의에서 연준은 2023년까지 첫 장기 전망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금융시장과 경제 전문가들은 미국 고용시장이 얼마나 빠르게 회복할 것이며 연준의 새로운 전략이 실제로 어떻게 작동할 지에 대한 연준의 기대를 가늠할 수 있을 전망이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