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MBC 입사시험, 고 박원순 성추행 고소인 2차가해 논란 사과 "재시험 치를 것"

  • 기사입력 : 2020년09월14일 18:02
  • 최종수정 : 2020년09월14일 18: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MBC가 취재기자 입사 시험에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고소인을 2차 가해했다는 논란에 사과하고 재시험을 치르기로 했다.

MBC는 14일 공식입장을 통해 "문화방송(MBC)는 지난 13일 공개채용을 위한 필기시험 및 논술시험을 실시했다"며 "그 중 취재기자와 영상기자 직군을 대상으로 한 논술 문제의 적절성에 대해 많은 비판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논술 문제 출제 취지는 언론인으로서 갖춰야 할 시사 현안에 대한 관심과 사건 전후의 맥락을 파악하는 능력을 보기 위함이었다"며 "어떤 호칭을 사용하는지 여부는 평가 사안이 아닐뿐더러 관심 사안도 아니고, 논리적 사고와 전개 능력을 평가하는 것이 핵심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가 22일 오전 서울 시내 모처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폭력 사건 2차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7.22 alwaysame@newspim.com

MBC는 "그럼에도 이 문제 출제로 발생할 수 있는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우려에 대해 사려 깊게 살피지 못했다"며 "문화방송은 이 사건 피해자와 논술 시험을 본 응시자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결국 사과했다.

또 MBC는 "문화방송은 이에 대한 후속 조치로 이번 논술 문제를 채점에서 제외하고, 기존 논술시험에 응시한 취재기자 및 영상기자에 한 해, 새로 논술 문제를 출제해 재시험을 치르겠다"며 "구체적인 논술 시험 일정에 대해서는 추후 공지하겠다"고 알렸다.

끝으로 "문화방송은 이번 일을 자성의 계기로 삼아 성인지 감수성을 재점검하고, 신뢰 회복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MBC는 지난 13일 진행한 신입 취재기자 부문 논술시험 논제로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문제 제기자를 피해자라고 칭해야 하는가, 피해호소자라고 칭해야 하는가'를 출제했다. 이후 언론사 지망생 커뮤니티에서는 문제 자체가 2차 가해 우려가 있다며 문제를 제기했고, 피해자 측은 변호인을 통해 '잔인하다'고 입장을 전하며 논란이 됐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