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대만관광객 120명, 상공에서 제주 여행…4분 만에 판매 완료

  • 기사입력 : 2020년09월14일 09:47
  • 최종수정 : 2020년09월14일 09: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장기화로 해외 여행이 제한된 상황에서 대만 시장을 타겟으로 한 '가상 출국 여행' 마케팅이 현지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제주 가상출국여행 얼리버드 프로모션 모객광고 [사진=한국관광공사] 2020.09.14 89hklee@newspim.com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 타이베이지사는 대만 중대형여행사 이지플라이, 항공사 타이거에어와 공동으로 제주 상공을 여행하는 항공편 체험상품인 '제주 가상 출국여행 얼리버드 프로모션' 상품을 11일 정오에 출시해 4분만에 판매가 완료됐다고 14일 밝혔다.

대만관광객 120명이 참가하는 이 상품은 19일 타이베이공항을 출발, 목적지인 제주공항에 착륙하지 않은 채 제주 상공을 선회한 뒤 대만으로 다시 회항하는 상품이다. 특히 이번 상품에는 코로나 극복 후 한국과 대만의 관광교류가 재개되는 시점부터 1년 이내 사용할 수 있는 방한 왕복항공권이 포함돼 있으며 2000타이완달러(약 8만원)를 추가해 호텔 1박 숙박권도 구매할 수 있어 추후 방한 수요로 이어질 수 있다.

비행기 내에서 흥미로운 한국 체험 프로그램도 준비됐다. 탑승 전 비행기 앞에서 한복 입고 사진 찍기를 시작으로 한국 놀이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기내에서 펼쳐진다. 또 한류 드라마로 많이 알려진 치킨과 맥주가 기내식으로 나오고 그 밖에 제주 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와 함께 하는 제주 관광 설명회, 퀴즈쇼 등이 이어진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타이베이국제관광박람회 한국관 가상출국여행 [사진=한국관광공사] 2020.09.14 89hklee@newspim.com

해외 여행에 대한 갈능이 날로 높아만 가고 있는 가운데 항공편 체험상품을 통해 '출국'과 '기내'를 체험하는 새로운 트렌드가 현지 대만인들에게 확산되고 있다. 공사 타이베이지사는 이에 주목해 지난 8월 말 대만에서 열린 타이베이국제관광박람회에서 방한 가상출국여행을 테마로 한 한국관 부스를 운영, 소비자들의 방한 심리를 자극했다.

대만인 여행블로거 쪼우링링(35)씨는 "한국관에서 기내 창문 스크린을 통해 한국 풍경도 보고 승무원에게서 여행지 소개를 듣는 체험이 무척 흥미로웠다"며 "코로나가 끝나면 진짜 한국 여행에 나서고 싶다"고 밝혔다.

참고로 타이베이지사가 한국관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 518명 중 82%가 코로나 안정화 이후 해외여행을 희망했고 1순위 방문 희망국으로 71%가 한국을 꼽았다.

진종화 공사 중국팀장은 "대만 시장은 3대 방한관광시장으로 규모가 절대 작지 않고 한국관광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며 "코로나로 방한 관광시장이 침체돼 있고 힘든 시기지만 새로운 시작을 모색하는 시간으로 준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