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2021 예산안] 권익위, 8억늘린 909억원 편성…취약계층 권리구제 강화

코로나19 대응 '맞춤형 이동신문고' 확대·운영
민원 빅데이터 민간 개방·정책알림서비스 도입
청렴 게임·웹드라마 제작해 청소년 교육 강화

  • 기사입력 : 2020년09월11일 10:11
  • 최종수정 : 2020년09월11일 10: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김은빈 기자 = 국민권익위원회가 내년 예산안을 909억원으로 확대 편성했다. 소외 지역·취약 계층의 권익 보호를 강화하고, 정책과정에서 국민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함이다. 

국민권익위원회는 2021년 예산안으로 올해보다 7억9000만원 늘린 909억원을 편성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예산안은 ▲적극행정을 통한 국민 권익보호 강화 ▲종합적 민원분석 환경 구축 등으로 국민 정책참여 확대 ▲청렴문화 확산 등에 중점을 둬 편성했다.

정부세종청사 국민권익위원회 전경 [사진=국민권익위원회] 2020.07.28 kebjun@newspim.com

우선 권익위는 코로나19 대응 '맞춤형 이동신문고'를 확대·운영한다.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산·어촌, 소상공인, 영세사업자 등 소외지역과 취약계층을 직접 찾아가 고충을 상담하고 해소하기 위해서다. 앞서 권익위는 최근 집중호우로 큰 수해피해를 입은 충청·강원·부산지역에 긴급 이동신문고를 투입한 바 있다. 

행정심판 국선대리인 관련 예산도 확대 편성했다. 법률지식이 부족하고 전문가의 도움을 받기 어려운 기초생활수급자, 한부모가족 등 경제적 약자들이 행정심판제도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지난해 116건이었던 행정심판 국선대리인 선임 건수가 내년에는 204건으로 늘어날 것으로 권익위는 예상하고 있다.

국민의 정책참여를 확대를 위한 민원분석 환경도 구축한다. 우선 권익위는 민원빅데이터를 민간에 개방해 국민의 참여를 확대할 방침이다. 이를 위한 시스템 개편 예산(BPR/ISP)이 내년도 예산에 반영됐다.

시스템 개편이 완료되면 민간 분야에서도 각종 연구·서비스·상업적 활용이 가능한 모델을 발굴해 경제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게 된다. 또한 민간 아이디어가 공공부문에 재투입돼 국민의 다양한 시각과 의견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권익위는 국민신문고에 민원 정책알림서비스도 도입한다. 국민신문고를 이용하는 민원인에게 민원 관련 정책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해 정책과정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기존에는 민원 처리 이후 이뤄진 정책·제도 변경사항이 추가로 알려지지 않아 정책과정에서 국민이 소외되는 문제가 있었다.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하는 청렴교육 프로그램도 강화한다. 모바일 청렴 에듀게임, 웹드라마 등을 제작해 청소년들의 청렴 교육 몰입도를 높일 방침이다. 또 권익위가 운영하는 '청렴교육 나라배움터' 교육과정에 수어통역·나레이션·자막 등 편의기능도 추가할 예정이다. 또 부패·공익신고 상담전화인 '1398'의 요금을 무료화해 신고·상담을 활성화한다.

권익위의 2021년도 예산안은 국회 심의·의결을 거쳐 올해 12월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전현희 권익위원장은 "코로나19·수해피해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의 권익이 방치되는 일 없도록 국민 권익구제 활동을 더욱 확대하겠다"며 "국민과 정부간 소통 강화와 청렴문화 확산을 위한 내년도 핵심사업을 반영한 예산안이 국회 심의과정에서 충실히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