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종목이슈] 카카오게임즈, 상장 첫날 '따상' 직행...코스닥 시총 5위 등극

공모가 대비 160%↑...시총 4조5680억원

  • 기사입력 : 2020년09월10일 15:57
  • 최종수정 : 2020년09월10일 1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올해 하반기 기업공개(IPO) '대어'로 꼽힌 카카오게임즈가 코스닥 상장 첫날인 10일 '따상'(공모가 2배 가격으로 시초가를 형성한 뒤 상한가)으로 직행하며 화려한 신고식을 치렀다. 단숨에 코스닥 시장 시가총액 순위 5위에 올라섰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카카오게임즈는 시초가(4만8000원) 대비 가격제한폭(30.00%)까지 급등한 6만2400원에 장을 마쳤다. 카카오게임즈는 이날 개장과 동시에 공모가인 2만4000원보다 두 배 높은 4만8000원에 거래를 시작해 곧바로 상한가로 치솟았다. 이후 장 마감까지 상한가를 유지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코스닥 시장에 카카오게임즈가 상장된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전광판에 현재가를 비롯한 정보가 표시되고 있다. alwaysame@newspim.com

공모가와 비교하면 1주당 160%의 수익률을 올렸다. 이에 따라 청약증거금으로 1억원을 넣고 5주를 배정받은 투자자들의 경우 주당 3만8400원의 차익을 거두며, 총 19만2000원의 수익을 얻게 됐다. 

거래량은 50만747만주였고 거래대금은 312억원이었다. 투자자별로는 개인이 196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62억원씩 순매도했다. 

시가총액도 상장 첫날부터 4조5680억원을 기록하며 단숨에 셀트리온제약과 제넥신, 케이엠더블유 등을 제치고 코스닥 시총 5위에 안착했다. 공모가 기준인 1조8000억원을 훌쩍 뛰어넘었다. 이는 증권사에서 예측했던 적정 기업가치인 2조원대를 뛰어넘는 수치다. 

카카오게임즈는 '따상'을 달성하면서 증권사가 제시한 적정주가도 가뿐히 뛰어 넘었다. 대신증권은 카카오게임즈의 목표주가로 3만3000원을 내놓았다. 메리츠증권과 KTB투자증권이 제시한 카카오게임즈의 적정주가는 각각 3만2000원, 2만8000원이다. 

증권사 중 가장 높은 목표주가를 내놓은 곳은 미래에셋대우다. 미래에셋대우는 이날 보고서를 내고 카카오게임즈의 목표주가를 4만2000원으로 제시했다. 이는 엔씨소프트와 넷마블, 펄어비스 등 국내 대표 게입업체의 평균 주가수익비율(PER)인 30배를 카카오게임즈의 올해 예상 주당순이익(EPS)에 대입해 구한 결과다. 

김창권·임희석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카카오게임즈의 장점은 카카오톡이라는 최고의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빅데이터를 통한 타겟팅 마케팅과 함께 카카오톡 로그인, 원스톱 인증, 친구와 게임하기 등 쉽고 다양한 게임 접근성을 게이머에게 제공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상장 전부터 투자자들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지난달 말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 경쟁률은 1479대 1을 기록했다. 이는 국내 IPO 역사상 가장 높은 경쟁률이다. 그 뒤 실시한 일반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 경쟁률은 1524.85대 1을 기록했다. 청약 증거금(58조5542억원)도 종전의 SK바이오팜(30조9900억원)이 보유한 기록을 경신하며 흥행을 예고했다. 

이제 투자자들의 시선은 카카오게임즈의 주가 향방에 쏠리고 있다. 특히 지난 7월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상장한 이후 사흘 연속 상한가라는 SK바이오팜이 세운 진기록을 깰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SK바이오팜은 상장 이후 3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하며 공모가(4만9000원) 대비 4배 이상 치솟은 21만원 선에서 거래됐다. 그러나 이달 들어 주가는 17~19만원 선에서 거래 중이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카카오게임즈에 매수세가 몰린 데는) SK바이오팜 상장으로 인한 학습효과도 한몫한 것 같다"며 "SK바이오팜처럼 상장 후 사흘 연속 상한가라는 기록을 세우는 것은 어려울 수 있지만 다음날(11일)도 충분히 상한가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한국거래소]

증권업계에서는 카카오게임즈가 다변화된 매출 포트폴리오와 올해 하반기부터 출시되는 풍부한 신작 라입업을 바탕으로 높은 성장세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황현준 DB금융투자 연구원은 "3분기에는 배틀그라운드의 성공을 이끈 펍지의 모회사 크래프톤이 개발한 PC MMORPG '엘리온', 내년 1분기에는 라이온하트의 PC MMORPG 게임인 '오딘:발할라라이징' 등의 퍼블리싱을 앞두고 있다"며 "직접 개발 쪽에서는 자회사 엑스엘게임즈 제작한 달빛조각사의 콘솔용 버전을 개발 중"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낮은 자체 개발 게임 비중은 단점으로 지적된다. 김소혜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매출 구성 중 자체 개발 비중이 낮다는 점과 검은사막 북미·유럽 재계약 변수를 감안할 때 밸류에이션 추가 부여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하지만 엘리온 등 신작들의 흥행 성과가 우리의 가정치를 넘어선다면 밸류에이션 매력도는 더욱 높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게임즈는 2013년 설립된 엔진이 전신인 게임 전문회사다. 2016년 다음게임과의 합병을 거쳐 카카오게임즈로 사명을 변경했다. PC·모바일게임 퍼블리싱(유통 및 배급)을 중심으로 한 게임 사업과 카카오VX를 통한 골프, AR·VR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카카오 계열사 중 증시에 상장한 것은 카카오게임즈가 처음이다.

지난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3920억원, 350억원을 기록했다. 최근 3년 매출액의 연평균 성장률은 57%에 달했다. 영업이익 연평균 성장률도 51%를 기록했다.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