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코로나19 초기에 심각성 알고도 국민 오도"..美 발칵

  • 기사입력 : 2020년09월10일 04:04
  • 최종수정 : 2020년09월11일 02: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COVID-19) 사태 초기부터 심각한 위험성을 알고 있으면서도 미국인에게는 이를 별 것 아닌 것처럼 말해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워터게이트 특종 보도로 유명한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부편집인은 출간을 앞둔 신간 '격노'에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WP와 CNN 방송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사태 초기에 의도적으로 코로나19의 위험성을 숨겼고 결과적으로 수많은 미국인들의 인명 피해를 야기했다는 점에서 미국 사회에 큰 충격과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W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월 7일 우드워드와의 통화에서 "당신이 단순히 공기를 통해 호흡해도 감염이 된다"면서 코로나19의 공기 전염을 우려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이것(코로나 바이러스)은 매우 까다롭다. 매우 예민하고, 흔히 앓는 독감보다 훨씬 더 치명적"이라고 덧붙였다. 

대규모 선거 유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2020.09.08 [사진=로이터 뉴스핌]

우드워드는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1월 28일 백악관 집무실에서 '중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매우 치명적이며 공중에 보건 심대한 위협이 될 것'이란 보고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당시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는 대통령 취임이후 직면해온 안보 위협중에서 가장 큰 것이 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분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인 매슈 포틴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도 이같은 주장에 동의하면서 중국과 접촉해본 결과 코로나19가 전세계에서 5천만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던 1918년 스페인 독감보다 더 심각할 수 있다고 보고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백악관 브리핑이나 회의 석상에서 "코로나19는 그렇게 심각한 것이 아니다" "독감처럼 시간이 되면 곧 사라질 것"이라며 이를 경시하는 듯한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마스크 착용도 거부하다가 6월 11일에서야 공개 석상에서 처음으로 마스크를 착용했다.  

밥 우드워드 신간 '분노' [CNN 방송 캡처]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월 19일에 있었던 우드워드와의 통화에서 자신이 코로나19의 위험성을 알고 있지만 일부러 이를 축소하고 있다는 점을 시인하는 듯한 발언도 했다. 당시 통화에서 우드워드가 코로나19의 위험성을 대중에게 알려야 하지 않느냐고 권고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이것을 항상 줄이기를 원한다. 패닉(공황)을 만들어내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WP와 CNN 방송은 이같은 신간 내용을 소개하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우드워드의 당시 통화 녹음 파일도 함께 공개했다. 

CNN 방송의학 전문기자 산드리 굽타 박사는 이와 관련, "대통령이 코로나19 사태 초기에 국민들에게 이 바이러스의 위험성을 좀 더 일찍 알렸다면 많은 사람들의 희생을 줄일 수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미시건주에서 가진 유세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 "그는 (코로나19가) 얼마나 치명적인지 알고 있었고,이를 일부러 경시했다"면서 "더 나쁜 것은 거짓말을 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관련) 정보가 있었고 이것이 얼마나 위험한 지도 알았다"면서 "그는 자기 역할을 일부러 하지 않았다. 이는 미국인의 생사가 걸려있는 배신행위"라고 목청을 높였다.

반면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이 쏟아지자 "대통령은 코로나19에 대해 거짓말을 한 적이 없다" "대통령은 코로나 바이러스를 경시하지도 않았다. 이를 침착하게 표현하면서 조기에 조치를 취해왔다"고 강변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