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중국 코로나뚫고 5G 로켓 굴기, 화웨이 자체 OS 훙멍 스마트폰 내년 출시

  • 기사입력 : 2020년09월05일 20:27
  • 최종수정 : 2020년09월05일 20: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코로나19로 세상이 멈췄지만 중국 5G 굴기는 계속됐다.

중국 5G 응용은 산업분야를 비롯해 의료와 미디어 교통 등의 영역으로 빠른 속도로 확산하고 있다. 미국 대중국 기술 제재의 타깃이 된 화훼이(華爲)는 이번 교역회 무대에서 훙멍(鸿蒙) 운영체계(OS) 스마트폰을 내년에 출시할 것이라고 밝혀 주목을 받았다.

중국 공신부(정보통신부)는 5일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 국제서비스무역교역회 포럼에서 중국 5G 기지국이 8월 현재 모두 48만 개로 늘어 났고 5G 네트워킹 단말기도 1억개를 넘어섰으며 5G 응용이 사회 전분야로 확산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중국 공신부는 5G 기술이 클라우드 컴퓨팅 빅데이터 AI 등 신기술과 융합해 뉴비즈니스 모델, 신업태와 신산업 발전을 지탱하고, 경제사회의 디지털화와 인터넷화, 스마트화를 촉진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공신부 관계자는 2020년 7월 현재 세계 46개국, 99개 기업이 5G 업무를 진행중이며 특히 한국과 미국 유럽 일본 등이 5G 건설을 이끄는 선두 그룹이라고 소개한 뒤 중국도 현재 5G 건설및 상업화 응용에서 매우 중요한 단계에 들어섰다고 말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베이징) 국제서비스무역교역회(9월 4일~9일)가 열리는 국가회의센터의 화웨이 부스에서 참관객들이 전시물을 살펴보고 있다.   2020.09.05 chk@newspim.com

이날 포럼에서 중국 최대 이통사인 이동통신 자오다춘(趙大春) 부총경리는 중국 5G가 현재 금융서비스 분야에서 은행 무인화를 촉진하고 AR 여행서비스, 고품질 원격의료, 고화질 인터넷 교육에 필요한 첨단 기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베이징시 인용(殷勇) 부시장은 베이징의 경우 현재 스마트 의료영역에서 5G 원격의료 응급 프로젝트 건설을 구축했다며 특히 코로나19 기간중 디탄병원 샤오탕산 병원은 5G기술을 이용해 우한 전문가들과 원격회진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베이징은 7월 말 기준 총 2만 4000개의 5G 기지국을 구축했으며 5G 이용 고객만해도 벌써 300만 명을 넘어섰다. 연말에 가면 기지국수가 3만개로 늘어날 전망이다.

미국의 집중 공격을 받고 있는 화웨이는 5일 국제 서비스무역교역회 무대에서 화웨이 자체 훙멍(鸿蒙) 운영 체계(OS)를 채택한 스마트 폰을 내년에 출시할 것이라고 처음으로 밝혀 눈길을 끌었다. 자세한 계획은 서비스무역교역회 폐막 다음날인 10일 개발자 대회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