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KT '덜 뽑는다', SKT·LGU+는?…이통3사, 하반기 채용도 '찬바람'

KT 채용 4백명, 전년 比 3백명↓..."4백명중 3백명은 인턴채용"
SKT, LG U+ 수시채용...코로나19 확산에 이통3사 채용규모 줄 듯

  • 기사입력 : 2020년09월02일 06:06
  • 최종수정 : 2020년09월02일 06: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하반기 채용시즌, 이통3사 중 KT가 가장 먼저 하반기 채용 계획을 발표하며 이통3사 하반기 채용에 포문을 열었다. 이통3사의 하반기 채용 규모는 코로나19 확산 및 수시채용으로 채용방식 전환 등의 영향으로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KT는 오는 7일부터 하반기 채용 서류접수를 시작한다.

올해 전체 채용 규모는 약 400명으로 KT는 "코로나19로 채용 운영에 어려움이 있지만, 청년 일자리 제공을 위해 계획대로 채용을 진행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사진은 KT 채용 담당자들이 2020년 채용에 도입하는 화상면접 시스템을 시험 사용하고 있는 모습 [사진=KT] 2020.09.01 abc123@newspim.com

하지만 채용 규모는 전년에 비해 절반 가까이 감소했다. 지난해 KT는 상·하반기 합쳐 총 700명을 채용했다. 하지만 올해는 채용 규모는 300명이 줄어든 400명이다. 400명 중 100명은 상반기와 하반기 수시채용 규모를 합친 숫자이고, 300명은 인턴 채용 규모다. 인턴으로 선발된 300여 명 중에선 몇 명이 정식 채용될 진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KT는 올해부터 채용 과정에 공개채용을 폐지하고, 실무형 인재를 선발하기 위해 수시 및 인턴 채용 방식을 도입했다. 특히 하반기에 진행하는 인턴 채용방식은 KT가 이번에 새롭게 전면 도입한 채용방식이다.

KT는 기존 수도권에 한정해 네트워크와 IT 기술 분야 중심으로 운영하던 '4차산업아카데미' 인턴십을 전국으로 확대해 실무형 인재를 채용하기로 했다. 기존 4차산업아카데미 인턴십 기간은 2개월. 하지만 이번에 전면 인턴 채용방식 변경과 함께 인턴십 기간이 2개월로 유지될 진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KT 관계자는 "인턴 기간이 2개월이 될 진 아직 정해지진 않았고, 9월 7일 채용 공고가 날 때 정확한 내용이 발표될 것"이라며 "작년에 비해 채용 규모가 감소하긴 했지만 채용 규모는 매년 달랐고, 기업 경영 제반 상황을 고려해 규모가 정해지기 때문에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채용을 유지하고 있다는 면을 봐 달라"고 말했다.

하반기 채용 규모에 있어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의 상황 역시 녹록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은 2018년부터 대졸 신입사원 선발에 있어 수시채용과 정기공채를 병행해 봤다. SK그룹 차원에서는 올해부터 3년간 순차적으로 공채를 폐지하고, 수시채용을 도입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이에 SK텔레콤 역시 수시채용 비율이 점점 늘려갈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 관계자는 "통상 그룹에서 먼저 채용계획이 발표되고, 그 다음 관계사 계획이 발표돼 다음 주쯤 SK텔레콤의 하반기 채용계획이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계획이 발표되더라도 구체적으로 채용 규모를 밝히긴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LG유플러스 역시 LG그룹 차원에서 정기공채를 전격 폐지한 만큼 하반기 채용을 수시채용으로 전환해 진행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수시채용이라 하반기 채용규모가 정해지지 않고 결원이 생기면 바로바로 채우는 방식으로 진행된다"면서 "올해 하반기 역시 수시채용 방식으로 진행돼 정확한 채용규모는 말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통3사가 올해 채용방식에 수시채용 및 인턴제를 적극적으로 도입하는 한편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업 사업 운영에 위기 상황까지 겹치며 이통3사의 하반기 채용 규모는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한 통신업계 관계자는 "정기공채의 개념이 사람이 덜 나가도 채용 규모를 유지하겠다는 의미라면, 수시채용은 직원이 나간 만큼만 뽑겠다는 의미로 보면 될 것"이라며 "코로나19 확산이란 특수한 상황에 기업 채용이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 있고, 통신사 역시 채용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한 재계 관계자는 "대기업들이 정기공채를 할 경우 정부에서 기업별로 매년 채용규모 집계가 가능하기 때문에 대기업의 일자리 창출 책임이란 면에서 정부를 의식한 대기업들이 채용 규모를 크게 줄이지 않고 유지해 왔다"면서 "하지만 그룹들이 속속 수시채용으로 전환하며 매년 채용규모 집계가 어려워지자 기업들은 보다 자유롭게 채용 규모를 줄일 수 있게 됐다"고 귀띔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