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조승현 의대협 회장 "정책정상화 때까지 국시거부·동맹휴학 유지"

  • 기사입력 : 2020년09월01일 11:37
  • 최종수정 : 2020년09월01일 14: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이 1주일 연기된 것과 관련, 조승현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이하 의대협) 회장은 "국시를 미뤄달라 주장한 것이 아니다"라며 "정책 정상화를 요구하는 기조에 변화는 없다"고 1일 밝혔다.

당초 의사 국시는 1일부터 다음달 27일까지 35일간 진행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지난 28일 의사 국시 실기시험 응시자 3172명 중 2839명, 약 89.5%가 시험 응시를 취소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박지현(왼쪽)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서울특별시의사회에 젊은의사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식과 아울러 파업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20.09.01 pangbin@newspim.com

정부는 의대협이 시험 접수를 집단적으로 취소신청을 하자, 의대생 개인이 자기 의사로 취소를 한 것이 맞는지 개별적으로 전화와 문자를 돌려 확인해왔다. 하지만, 연락이 닿지 않아 취소 의사를 확인하기 어려운 경우가 다수 발생했고, 이에 정부는 의사 국시를 1주일 연기했다.

조승현 회장은 "응시 취소자들은 정부의 확인전화에 0%로 응답했다"며 "우리는 국시를 미뤄달라 주장하지 않았고, 정책정상화만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국시 연기 브리핑에서 정책에 대한 언급은 일절 없었다"며 "정책 정상화 때까지 국시거부 및 동맹휴학 등은 변함없이 유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