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뉴스핌 골프 클리닉] 건강을 위해 골프를, 골프를 위해 건강을

  • 기사입력 : 2020년09월01일 09:00
  • 최종수정 : 2020년10월28일 10: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코로나19로 스포츠계도 비상입니다. 올해 시즌을 늦게 시작한 골프투어도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무관중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골프는 이제 대중스포츠로 자리잡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무리한 움직임은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이에 뉴스핌은 스포츠 재활 및 척추관절 특성화 병원이 '하남 유나이티드' 전문의들과 함께 '골프 클리닉'을 연재합니다. 유나이티드 병원은 '2002년 월드컵 주치의' 김현철 박사가 맡고 있는 곳입니다. '골프 클리닉'은 유명 선수들과 일반인들의 치료 및 시술 경험을 토대로 알찬 내용을 전달하겠습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골프는 18홀 기준 캐디 없이 카트 없이 걸어서 이동한다고 할 때 총 6.4km를 걷게 되며 이는 13000~15000보에 해당한다. 소비하는 칼로리는 1400kcal이고 최대 2000kcal이다. 이는 일일 권장량의 80% (30대 남성 하루 권장 소비 칼로리2500kcal)에 해당한다. 단 우리나라는 거의 캐디를 대동하며 카트를 타고 이동하므로 500~1000kcal 정도를 소모하게 된다.

골프는 축구, 농구, 배드민턴, 탁구 등과 달리 실시간 직접 경쟁하는 운동이 아니므로 무리할 가능성이 적고 적절한 칼로리 소모에, 라운딩 하면서 피부를 통해 비타민 D까지 얻을 수 있다.

하지만 골프를 칠 때 많이 하게 되는 동작들, 고개를 숙여 공을 줍거나, 그린을 살피려고 쭈그려 앉다가 일어나거나, 스윙을 하면서 고개를 돌리게 되는. 이러한 동작들이 우리 생각 이상으로 위험할 수 있다.

강한 햇볕에 땀을 많이 흐르면서 수분섭취를 게을리 한 경우, 공을 줍고 일어날 때 핑 도는 어지럼증을 한 번쯤 경험 할 수 있다. 이는 기립성 저혈압 때문이거나 자율신경계 장애일 가능성이 크다.

기립성 저혈압, 자율신경계 장애는 요즘 증가하고 있는 젋은 골퍼들에게도 얼마든지 일어날 수 있어 특히 더 주의해야 하며 평소 까치발 들기 운동을 통해 장단지 근육을 단련하고 수분 섭취를 운동 전, 후, 그리고 운동 중 틈틈히 해주는 것이 최선의 예방책이다.

이처럼 젊은 사람들도 충분한 건강 관리를 하고 임해야 하는 것이 골프이지만 동시에 고혈압, 당뇨 등을 가지고 있는 고령에서도 관리만 잘하면 할 수 있는 운동이 골프이기도 하다. 운동 전 혈압, 혈당 체크를 해서 수축기 혈압 기준 90 이하인 경우 운동을 피하고 혈당 100 이하인 경우 운동 전 탄수화물을 섭취해야 저혈당 위험을 피할 수 있다.

자 이제 우리 모두 건강을 위해 골프를, 골프를 위해 건강을 챙길 시간이다./ 하남 유나이티드병원 이현교 내과 원장


이현교 내과 원장은 골프와 함께 스포츠 재활과 접목한 비만에 큰 관심을 갖고 있다. 또한 자녀들의 성장을 돕는 '성장 클리닉' 과 금연 등에도 힘을 기울이고 있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