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2021 예산안] 신한류 확산에 6961억 투입…국가브랜드 가치 업그레이드

온라인 케이팝 공연장 설립 신규 290억원

  • 기사입력 : 2020년09월01일 08:30
  • 최종수정 : 2020년09월01일 08: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정부가 내년 신규 사업에 온라인 케이팝 공연장 설립 사업을 포함하고 290억원을 편성했다. 이는 전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한 비대면 문화 전환의 영향이며, 한류를 통한 관광·산업재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정책의 일환이다.

정부가 1일 발표한 '2021년도 예산안 40대 중점프로젝트 예산'에 따르면 '한류 확산을 위한 K+X 정책 지원'에 6961억원이 배정됐다. '한류 확산을 위한 K+X 정책 지원' 예산은 올해 4876억원 대비 42.8%(2085억원) 올랐으며 정부는 문화, 방역, 건축 등 한국의 우수한 대표 정책을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의 한류 확산을 지원할 예정이다. 세부 분야는 ▲K문화 ▲K방역 ▲브랜드K ▲K건축·K뷰티·K농식품이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이 '방방콘'을 개최했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2020.06.14 alice09@newspim.com

신한류 확산을 통한 문화·경제 활성화 관련 사업인 'K문화' 분야에는 전년 대비 763억원 높은 1900억이 투입된다. 실감형 콘텐츠 등 한류 콘텐츠를 다양화(238억원)하고, 해외 실감콘텐츠 체험관을 4개소(60억원)를 조성한다.

또한 온라인과 비대면 방식 한류 확산을 위해 340억원이 투입된다. 온라인 K팝 공연장이 신규로 개설(290억원, 1개소)돼 주목된다. 현장보다 생생한 K팝 콘서트를 집에서 즐길 수 있도록 중소 규모의 K팝 공연장이 수도권 지역에 세워질 예정이다. 공연제작 스튜디오 조성에 200억원, 공연제작 지원비는 90억원이 책정돼 있다. 아울러 정부는 공연·전시 분야에 50억원을 투여한다. 

소비재·관광 등 연관산업 동반진출을 위해 209억원, K팝 및 K드라마 연계 한류 관광 활성화를 위해 예산 90억원이 마련될 예정이다. 해외에서도 한류 프로그램이 원활하게 운영되도록 재외문화원을 통해 한류 문화를 확산 예산으로 530억원이 배정돼 있다. 재외문화원 한국문화재 개최(10개국)에는 80억원, 재외문화원 외벽 미디어파사드 설치(7개소)에는 신규로 100억원 등이 배정됐다.

선도적으로 코로나19 방역의 사례를 보여준 한국을 소개하는 'K방역' 분야에는 3440억원이 책정됐다. K방역모델 국제표준화 및 국제수준 시험인프라 구축을 위해 신규로 63억원, 해외진출 연계 보건의료 ODA 확대를 위해 3327억원이 들어간다.

해외 시장에 대한민국 국가 브랜드를 육성하기 위한 '브랜드K' 분야에는 1355억원이 투여된다. 브랜드K 제품 선정을 기존 120개에서 200개로 확대하고 62억원을 투입한다. 또한 해외 시장 판로 개척을 집중 연계 지원하기 위해 1114억원, 품질관리를 위한 컨설팅·제품개선 지원에 179억원이 배정됐다.

'K건축·K뷰티·K농식품'에는 예산 374억원이 투입된다. 재외공관 그린스마트 리모델링(6개소, 73억원), 재외공강 신축시 전통건축 양식·디자인 접목(3억원)을 시행하고 한국형 스마트시티 확산을 위해 정부간 협력사업도 지속 지원한다.

K뷰티 수출확대를 위해 피부 유전체 분석센터와 체험홍보관이 설립(83억원)되며 스마트팜 수출패키지(데모온실, 교육 등) 지원은 기존 2개국에서 3개국으로 늘어난다. 또 한식 글로벌화를 위해 외국어 표준 메뉴판을 6000개소에 보급(78억원)한다.

정부는 신한류로 전세계 한류 열기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가고 소비재와 관광산업 등 타 분야로 긍정적 파급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올해 6월 방탄소년단의 온라인 콘서트 '방방콘'은 총 107개국에서 75만여명이 관람해고 약 350억원(평균 관람료 3만4000원) 이상 매출을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