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철강

포스코 '가로휴지통' 덕에 쾌적한 강남...환경정화도 '기업시민'

부식에 강한 가로휴지통 50개 강남구에 기증
가로수 살리는 '포스맥 베리어' 전국서 러브콜
'싸리비 봉사단' 2251명, 환경정화 활동 나서

  • 기사입력 : 2020년08월27일 17:05
  • 최종수정 : 2020년08월27일 17: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포스코가 철을 이용해 지역 사회 정화 및 환경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27일 포스코에 따르면 포스코는 지난해 12월 강남구청과 업무협약을 맺고 가로휴지통 50개를 기증하며 강남 포스코센터 등 주변에 친환경 가로휴지통을 비치하고 있다. 

포스코의 내부식 강판(스테인리스, 포스맥(PosMAC))으로 만든 가로휴지통은 일반 휴지통보다 최대 10배 이상 부식에 강하고, 간단한 물세척만으로도 쉽게 오물이 씻겨나가 내구성과 청결도가 뛰어나다. 

어디서든 눈에 띄는 휴지통 디자인 덕에 포스코센터 인근은 언제나 쾌적한 거리환경을 유지하고 있다. 포스코 관계자는 "휴지통이 포스코사거리 주변 뿐만 아니라 유동인구가 많은 코엑스 주변에도 설치됐는데 실용적이고 깔끔한 디자인 때문에 지나가는 행인들에게 홍보물로 착각을 불러 일으키기도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가로휴지통 [사진=포스코] 2020.08.27 peoplekim@newspim.com

환경을 보호하고자 하는 노력은 포스코센터를 둘러싼 가로수에서도 엿보인다.

최근 기후변화로 가로수 뿌리 융기가 심해져 하수관 막힘, 보도블럭의 잦은 교체 등 비효율적인 보수 공사가 반복되고 있고, 폭염으로 인해 가로수가 고사하는 사례도 증가하고 있어 사회적 문제가 되고있다.

포스코는 이러한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고자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 중소기업 마이즈텍과 함께 '포스맥(PosMAC) 배리어'를 공동 개발했다. 포스맥 배리어는 빗물의 저장 및 급수 장치를 통해 뿌리 융기를 방지하는 기능을 갖춰 가로수가 생육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제공해 주는 친환경 보호대다. 

포스맥배리어는 포스코센터 인근에 최초로 적용된 이후 그 가치를 인정받아 현재는 서울 강남구를 비롯해 수원, 대전, 전주, 강릉, 춘천 등 전국 지자체의 러브콜을 받으며 설치가 확대되고 있다.
 
지난해 기준으로 전국에 총 823만그루의 가로수가 식재돼 있으며, 매년 30에서 40만그루의 가로수가 새로 식재되는데 포스코의 견고한 가로수보호대 속에서 자라난 가로수들이 조성하는 푸른 도심을 기대된다.
 
이러한 사례는 포스코가 도시열섬화라는 사회적 문제해결에 앞장설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과 공동기술 개발을 통해 공생 가치를 실현한 대표적인 기업시민 실천 사례라 할 수 있다.

또 포스코는 지난해 3월부터 '싸리비봉사단'을 결성해 포스코센터 인근 도로의 화단이나 하수구에 쌓인 담배꽁초, 폐플라스틱 등을 수거하는 환경정화 활동을 꾸준히 펼치며 기업시민으로서의 역할에도 앞장서고 있다.
 
당초 마케팅본부 소속 직원을 대상으로 운영하던 활동이 지금은 입소문을 타고 규모가 커져 타 본부 직원까지도 참여하고 있다. 싸리비 봉사활동이 60차례 진행되는 동안 봉사 참여인원은 연인원 2251명에 달하며, 누적봉사거리는 497km로 서울~부산간 거리를 넘어섰다.
 
향후 싸리비봉사단은 단순 정화 활동의 차원을 넘어 예방 활동이나 바이러스 방역 활동 그리고 지역단체 및 주민들과 함께하는 봉사활동 등도 계획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지역사회와 함께 상생하고자 하는 포스코의 노력, 그리고 그들이 전하는 친환경 녹색 이야기는 앞으로가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