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팬데믹 현황] 확진 2400만 돌파…"WHO팀, 우한 근처도 안 갔다" (27일 오후 1시 28분)

"WHO 팀, 우한 근처에도 안 갔다.. 중국 의지 의구심"
미국 애보트 15분 신속 진단키트, FDA 긴급사용 승인

  • 기사입력 : 2020년08월27일 15:59
  • 최종수정 : 2020년08월27일 16: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27일 현재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는 2410만명에 육박한다. 사망자 수는 82만여명이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서울 시각 27일 오후 1시 28분 기준 전 세계 확진자 수는 2409만9774명, 사망자 수는 82만7300명이다. 이는 전날 보다 각각 21만624명, 7885명 증가한 것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582만1602명 ▲브라질 371만7156명 ▲인도 323만4474명 ▲러시아 96만8297명 ▲남아프리카공화국 61만5701명 ▲페루 60만7382명 ▲멕시코 57만3888명 ▲콜롬비아 57만2243명 ▲스페인 41만9849명 ▲칠레 40만2365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17만9708명 ▲브라질 11만7665명 ▲멕시코 6만2076명 ▲인도 6만2076명 ▲영국 4만1552명 ▲이탈리아 3만5458명 ▲프랑스 3만549명 ▲스페인 2만8971명 ▲페루 2만8001명 ▲이란 2만1020명 등이다.

◆  "WHO 조사팀, 우한 근처에도 안 갔다.. 중국 의지에 의구심"

코로나19 진원지 조사를 위해 중국에 파견된 세계보건기구(WHO) 팀이 정작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는 방문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6일 자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최근 3주 간의 중국 방문 일정을 마친 WHO 조사팀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지난해 12월 처음 발견된 우한시를 방문하지 않았다. 익명의 한 고위 미국 당국자는 FT에 "WHO 파견단은 베이징에 3주간 머물렀을 뿐, 우한 근처에도 가지 않았다"며 "진원지에 대한 결정적인 단서(smoking gun)를 찾을 그 어떠한 기회도 사라졌다"고 알렸다.

이와 관련해 기구는 중국에 파견된 조사팀이 단 두 명이었고 사전 임무 성격의 파견이었다고 설명했지만, FT는 "더 큰 태스크포스(TF)팀이 파견된다고 해도 실제로 우한을 방문할지는 불분명하다"고 꼬집었다.

이에 코로나19 바이러스 진원지 조사를 요청해온 미국, 호주 등 서방 국가들은 중국이 애초에 조사를 허용할 의향이 있었는 지에 대해 의구심을 품고 있다고 FT는 덧붙였다.

◆  미국 애보트 15분 신속 진단키트, FDA 긴급사용 승인 

애보트의 코로나19 항체 검사 키트 '비낵스 나우'(Binax NOW) 카드. [사진=애보트 랩 제공]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15분 만에 결과를 알 수 있는 애보트(Abbott)사의 휴대용 코로나19 항원 검사 키트의 긴급 사용을 승인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애보트의 항원 검사 키트 공식명은 'Binax Now'다. 코로나19 감염 증상을 보이고 7일 안에 해당 검사 키트를 사용하면 불과 15분 안에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사용법은 간단하다. 비강 채취 검체를 신용카드 크기의 키트에 떨어뜨리면 된다. 키트에 내재된 항체가 반응을 일으켜 검사 대상자의 감염 여부를 확인한다. 회사는 자사 제품의 감염 여부 판정이 약 97% 정확도를 나타낸다고 주장한다.

휴대성도 좋아 의료진이 야외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할때나, 직장·학교 등 일상생활에서도 간단히 시행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진단키트 당 가격은 5달러로 저렴하다.

애보트는 당장 내달부터 미국에 수천만 개의 진단키트 물량을 풀 예정이다. 오는 10월까지 5000만개 생산을 계획 중인데 그 때가 되면 지난 7월 미국에서 실시된 검사 건수의 약 두 배의 물량을 양산할 수 있을 것이라고 회사는 전망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