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중국, 지난달부터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긴급사용 시작

  • 기사입력 : 2020년08월23일 16:10
  • 최종수정 : 2020년08월23일 16: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중국이 코로나19(COVID-19) 백신 후보물질의 긴급사용을 지난달부터 시작했다고 로이터통신이 현지 보건 당국자를 인용해 지난 2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중웨이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과학기술발전센터 주임은 관영 CCTV와 인터뷰에서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큰 집단을 대상으로 임상시험 중인 백신 후보물질의 긴급사용이 지난 7월부터 이뤄졌다고 밝혔다.

그는 "(긴급사용은) 의료 종사자, 식품 시장과 운송 및 서비스 분야 근무자를 포함한 특정 집단의 면역력을 높이기 위한 목적"이라고 말했다.

정 주임은 이어 당국이 올해 가을과 겨울철 발병을 막기 위해 긴급사용 범위의 확대를 검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백신 후보물질에 대한 긴급사용 지침이 지난 6월24일 승인됐다고 밝혔다.

정 주임은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관련해 국가 자원을 조율하는 중국 정부 주도 팀의 책임자라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지난 6월 관영 매체 환구시보는 중국 정부가 해외를 방문하는 국영 기업 직원들에게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을 제공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정 주임은 중국의 코로나19 백신 가격은 원가에 가까운 수준에서 책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업이 이익을 얻을 수 없다는 뜻은 아니다"면서 기업은 적당한 이익, 즉 원가에 따라 합리적인 이익을 내야 한다고 했다.

앞서 중국 국영 제약회사 시노팜(중국의약집단)의 류징전 회장은 자회사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연내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며, 그 가격(2회 투여 기준)은 1000위안(약 17만2000원) 미만이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로이터는 안전성과 효능을 입증할 대규모 마지막 임상시험을 통과한 백신 후보물질은 현재 없다며 일부 국가는 중국의 백신 후보물질 사용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이라고 전했다.

지난 21일 한 호주 매체는 파푸아뉴기니 측이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에 참가해 후보물질을 투여받은 중국 국적자들의 입국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마스크를 착용한 중국 베이징 시민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