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세븐일레븐 본사 직원 코로나 확진...사무실 폐쇄 전 직원 재택근무

  • 기사입력 : 2020년08월19일 16:48
  • 최종수정 : 2020년08월19일 17: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편의점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코리아세븐 본사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비상이 걸렸다.  

19일 코리아세븐은 이날 본사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을 확인하고 사무실을 즉각 임시폐쇄했다고 밝혔다.

세븐일레븐 로고. [사진=세븐일레븐]

코리아세븐이 입주한 을지로입구역 인접 서울 수표동 소재 시그니쳐타워 역시 방역 조치를 취하고 전 부서 직원들은 오는 21일까지 재택 근무 체제를 이어갈 방침이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전 직원에게 사무실 내에서도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했왔다"며 "향후에도 철저한 방역과 내부 관리로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