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양제츠 방한] 미·중 갈등 속 방한, 중국 외교가 사령탑 양제츠는 누구?

'신냉전 국면' 중 방한 목적에 시선 집중
중국 외교가 '미국통',주로 대미 외교 담당

  • 기사입력 : 2020년08월14일 16:17
  • 최종수정 : 2020년08월20일 08: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양제츠(楊潔篪) 중국 외교 담당 정치국원 겸 중앙외사공작위원회 판공실 주임의 내주 방한이 유력시되고 있다. 이번 양제츠 정치국원 방한 중 연내 예정된 시진핑 국가 주석의 방한을 논의할 것으로 관측돼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국은 아직 양제츠 정치국원의 방한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발표하지 않은 상태다. 13일 중국 외교부 정례 브리핑에서 자오리젠(趙立堅) 대변인은 "한중 양국은 중요한 이웃이자 협력 파트너이고, 고위급 회담을 비롯한 각 분야에서 긴밀한 소통을 하고 있다"라며 "양제츠 정치국 위원 방한 소식과 관련된 내용이 있으면 즉시 발표하겠다"라고 밝혔다.

양 정치국원의 방한이 성사되면 지난 2018년 7월 비공개 방한 이후 2년만에 한국을 방문하게 된다. 특히 홍콩 보안법 등 미·중 갈등 심화에 따른 '신냉전' 국면에서 중국 외교가를 지휘하는 수장의 갑작스런 방문이라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중국 외교가의 사령탑인 양제츠 정치국원의 지난 이력을 짚어본다.

◆ 2년 만에 방한하는 양제츠 정치국원, 방문 목적은?

양제츠는 중국이 당면한 외교 현안을 총괄하는 고위급 관료로서 그의 행보는 늘 주목을 받아왔다.

이번 양제츠 정치국원의 한국 방문은 2년만 이다. 앞서 그는 지난 2018년 3월 시진핑 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방한했다.

당시 그는 문재인 대통령을 접견하고,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의 중국 방문 및 한반도 비핵화를 둘러싼 해법 등 양국의 관련 사안을 논의한 바 있다. 이어 양 정치국원은 지난 2018년 7월 한국에서 비공개 회동을 통해 남북 관계 및 한중 관계 현안을 협의하고 돌아간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3월 30일 청와대에서 양제츠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을 접견했다. <사진=청와대>

일각에선 양제츠 정치국원의 방한 목적이 미·중 갈등이 확대하는 상황에서 '우군확보'를 위한 움직임이라는 관측도 제기됐다.

현재 미·중 갈등은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다. 중국의 홍콩 보안법 제정 추진 이후 미국은 홍콩의 특별 지위를 박탈했다. 이후 미국이 휴스턴 중국 영사관을 폐쇄하자 중국은 청두 미국 영사관 폐쇄로 응수했다. 이뿐만 아니라 미국은 틱톡, 위챗 등 중국 IT 기업의 서비스를 금지하는 행동 명령도 발동했다.

앞서 지난 6월 하와이에서 비공개로 진행된 양제츠 정치국원과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회담에서도 양국은 성과 없이 입장 차만 확인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양제츠 정치국원은 1단계 무역협정을 이행하겠다는 약속을 확인하면서도 미국측의 홍콩·신장 위구르 등 내정 문제를 둘러싼 간섭 자제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진다.  

양측은 하와이 회담 중 한반도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자오리젠(趙立堅)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6월 19일 정례 브리핑에서 양 정치국원이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은 각국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말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중국이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지지하고,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 및 단계적이고 동시적인 원칙하에 한반도 문제를 해결한다"라는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통 양제츠, '타이거 양'이란 별칭으로 불려

양제츠 정치국원은 중국 외교가에서 대표적인 '미국통'으로 꼽히는 인물이다. 그는 주미 중국 대사를 비롯해 주로 대미 외교 업무를 담당해 왔다

양제츠는 부시 대통령 가문과의 각별한 인연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그는 지난 1977년 조지 허버트 워커(H.W) 부시 전 대통령(아버지 부시)이 개인 자격으로 중국 여행을 했을 당시 수행 통역을 맡았다. 당시 27세였던 그는 런던 정경대학(LSE)에서 유학한 후 외교부에 막 들어온 신입 외교관이었다. 이런 인연은 양제츠와 부시 일가가 돈독한 관계를 맺는 계기가 됐고, 추후 그가 주미 중국 대사가 되는 밑 거름이 됐다.

2008년 미국 워싱턴 백안관에서 회동한 부시 전 대통령(우)과 양제츠 정치국원(당시 외교부장,좌)[사진=신화사]

부시 전 대통령은 양제츠를 '타이거 양'이란 별칭으로 불렀다. 그의 출생연도가 호랑이해(1950년)인 점과 함께 그의 이름(제츠·潔篪)안에 호랑이 부수(虎)가 들어가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는 중국 외교부에서 최연소 타이틀을 연이어 거뭐진 것으로도 유명하다. 1998년 48세의 나이로 외교부부장으로 선임됐고, 2001년엔 미중 수교 이후로 최연소 주미 대사로 발탁된 바 있다. 

실력으로 외교부에서 승승장구한 양제츠는 시진핑 집권 2기를 맞아 2017년 10월 19기 중앙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19기 1중전회)에서 정치국원으로도 발탁됐다.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7명의 상무위원과 18명의 정치국 위원으로 구성되는 중국 정부 내 최고 의사결정기관이다. 

한편 양제츠 정치국원은 외교부 장관격인 왕이(王毅)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보다 직책이 높은 중국 외교 분야의 최고위급 인사다. 이런 요인으로 양제츠 정치국원의 방한은 한중 양국간 초고위급 의제 조율을 위한 방문일 가능성인 큰 것으로 관측된다. 현행 중국 외교의 지휘체계는 외교 사령탑 조직인 중앙외사공작위원회 위원의 왕치산 국가 부주석·양제츠 정치국원·왕이 외교부장으로 이어지는 '삼인 영도 시스템'으로 구성돼 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