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고조되는 중국 '식량안보' 위기...그 배경은 무엇?

코로나19·대홍수·미중 갈등 3대 요인

  • 기사입력 : 2020년08월14일 11:20
  • 최종수정 : 2020년08월14일 14: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최근 대대적인 음식 낭비 금지 캠페인을 펼치고 있는 중국 당국의 행보가 현재 중국이 직면한 식량 안보 위기를 시사하는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음식 낭비 현상이 끔직하고 가슴 아프다"면서 "음식 낭비를 단호히 막아야 하며, 이에 관련법을 제정하라"고 지시했다. 이 같은 시 주석의 말 한마디에 중국 전역에서는 잔반(먹고 남은 음식) 줄이기 캠페인이 일고, 외식업계에서는 손님 수보다 1인분을 적게 주문하자는 의미의 'N-1' 운동이 등장했으며, 먹방(먹는 방송) 콘텐츠에 대한 집중 단속 바람까지 불고 있다.

이는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계기로 식량 수급 악화에 따른 불안이 전세계적으로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행보라는 점에서 더욱 주목된다. 하지만, 중국 당국 관계자들은 현재 중국의 식량 공급량과 비축량이 매우 충분하다고 강조하며 식량수급에 대한 불안감을 잠재우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상하이 신화사 = 뉴스핌 특약] 중국 상하이 소재 한 식당에서는 '최대한 적게 담아 음식을 낭비하지 맙시다. 음식을 많이 남길 경우 추가 비용을 받습니다'라는 문구를 게시했다. 

BBC 뉴스 중문판에 따르면 중국의 식량안보 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배경으로는 △코로나19 사태 △남부 대홍수 △미중 갈등의 세 가지를 꼽을 수 있다. 

우선, 코로나19 사태로 각국에서 농산물 수출을 제한하면서 식량 해외의존도가 높아지고 있는 중국 식량 공급망에 차질을 불러왔다는 설명이다.

올해 7월 해관(海關, 중국 세관에 해당)이 공개한 데이터에 따르면 상반기 중국의 밀 수입량은 335만 톤으로 전체 규모는 전년동기대비 배 가까이 늘었다. 다시 말해 중국 식량의 해외의존도가 높아졌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공산당 기관지인 추스(求是)는 지난 6월 기고한 글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중국 식량의 가공·물류·배송 등의 산업체인에 영향을 미쳤고, 다른 국가의 식량 수출 제한에 따른 영향으로 중국 국내 식량 안보 우려가 커지고 있으며, 이에 현재 중국은 다년간 나타나지 않았던 식량 안보의 압박과 시험에 놓여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함께 올해 6월부터 지속된 중국 남부 지방의 대홍수 사태로 중국 내 가을 농산물 생산량이 급감하게 된 것도 식량안보 위기 의식을 키우는 배경 중 하나로 평가된다.

남부 대홍수가 벼 생산량에 미친 영향과 관련한 데이터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나, 시장에서는 올해 가을 벼 수확량에 막대한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중국에서 가을에 수확하는 농작물은 한 해 전체 생산량의 4분의 3을 차지하는 만큼, 가을 수확량이 급감할 경우 한 해 전체 식량 수급에 차질을 불러올 수 있다.

앞서 국가홍수가뭄방지 총지휘부의 저우쉐원(周學文) 비서장은 "올해 홍수로 603만2600헥타르 규모의 농지가 피해를 입고 114만800 헥타르의 농지에서는 수확물이 전혀 없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저우 비서장은 "재난 구제 조치, 농작물 재배 관리, 농업기술 활용 등에 나설 예정이며, 대홍수 사태가 중국 식량 안보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최근 공개된 물가 지표에 따르면 7월 식품 가격은 13.2% 상승했고, 그 중 돼지고기 가격은 전년동기대비 86% 가까이 올랐다.

올해 들어 코로나19 사태, 홍콩 국가보안법, 신장(新疆) 위구르족 인권문제, 화웨이와 틱톡 등을 통해 불거진 기술 전쟁, 영사관 폐쇄 등 전방위적인 대치 속에 신냉전으로 치닫고 있는 미중 갈등 국면 또한 식량안보 위기 의식을 키우는 요인이 되고 있다. 전시(戰時)에 대비한 식량과 물자 비축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과거 마오쩌둥(毛澤東·1893∼1976) 전 국가주석은 중국에 발생한 대가뭄 사태로 식량 수급이 어려워진 상태에서 소련과의 관계까지 악화되자 "전쟁 대비, 기근 대비, 인민을 위해(備戰, 備荒, 為人民)", "굴을 깊이 파고, 도처에 식량을 비축하며, 패권을 부르짖지 않는다(深挖洞,廣積糧,不稱霸)"라는 구호를 앞세워 중국과 소련 간의 전쟁에 대비한 식량 비축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후싱더우(胡星鬥) 경제학자는 "바이러스 사태, 홍수, 여러 지역에서 출몰한 메뚜기 떼 등에 의해 중국의 하반기 식량 생산은 불확실성에 직면해 있다"면서 "시진핑 주석이 음식 낭비를 금지하고 나선 것은 현재 중국이 식량 안보 위기에 직면해 있음을 말해준다"고 평했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