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서울대병원, '융합의학과' 개소…"연구역량 강화로 미래 선도"

  • 기사입력 : 2020년08월13일 11:16
  • 최종수정 : 2020년08월13일 11: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서울대병원이 융합인재 양성을 목표를 내걸고 출범한 융합의학과가 개소했다.

서울대병원은 지난 6월부터 융합의학과 신설을 위해 수차례 관련 부서 및 관계자 모임을 진행한 결과 교육부와 기획재정부 협의를 거쳐 최근 융합의학기술원과 융합의학기술원 산하 융합의학과를 개소했다고 13일 밝혔다.

[사진= 서울대병원]

병원 측은 지난 7월 29일 새로 선발한 융합의학과 신임교수 6명을 대상으로 오리엔테이션 및 워크샵을 진행했으며, 오는 2021년까지 교수 15명 및 연수생 30명 규모로 과를 구성할 예정이다.

세부 연구개발 분야는 크게 ▲데이터의학(의료인공지능·의료빅데이터·의료정보학) ▲의생명과학(융합기초·의학물리·융합생화학·의생명과학·의약학) ▲의생명공학(로봇·영상·재료·전기전자·기계) ▲의료기술정책의학(헬스케어서비스·의료기기사업화) 등 네 가지로 나뉜다.

융합의학기술원 및 융합의학과의 목표는 융·복합 인재양성을 통한 연구역량 강화다.

의학 분야도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하고 있는 상황에서 의료지식뿐 아니라 인공지능, 빅데이터, 로봇, 가상·확장 현실 등 미래 핵심역량을 겸비한 융·복합 인재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융합의학과는 이러한 재원을 육성해 기초과학, 임상의학과 협력연구를 수행하고 신의료기술을 개발하는 등 미래의학발전에 앞장설 것으로 기대된다.

융합의학기술원 설립에는 김연수 병원장의 강한 의지도 반영됐다. 김 원장은 지난해 9월 취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융합의학과 신설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병원 간 지나친 경쟁으로 진료에 치우친 현실을 우려하며 추후 교육과 연구 등 본연의 역할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것이다.

이처럼 융합의학과는 국가의학연구중심병원 및 4차병원으로 도약하겠다는 서울대병원의 포부가 담겨있다는 것이 병원 측 설명이다.

김 원장은 "변화하는 의료환경을 선도하기 위해 융합의학기술원과 융합의학과를 설립하게 됐다"며 "새로 온 교수들의 소중한 지식과 경험이 의·공·이학을 아우르는 융합의학 전문가를 꾸준히 키워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진욱 융합의학기술원장은 "융합의학기술원은 미래 의료산업을 이끌어 나갈 전초기지"라며 "의료기기, 치료제 등 의료기술 발전에 기여하고 대한민국의 융·복합 연구역량 강화는 물론 국제적 선도를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