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하반기를 여는 창 중국 7월 경제 '쾌청', 14일 예정 거시지표 분석

  • 기사입력 : 2020년08월12일 14:43
  • 최종수정 : 2020년08월12일 14: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소비와 투자 등 7월 중국 경제 지표가 일제히 호전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중국 경제 매체 제일재경(第一財經)은 3분기와 하반기 첫달인 7월은 중국 경제의 향방을 점치는데 매우 중요한 달로서 산업 인프라 부동산 투자 등이 강세를 유지했고 소매 판매도 플러스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분석된다고 전했다. 중국은 14일 7월 거시 경제지표를 발표한다. 

경제 전문가들은 이미 발표된 경기 선행지표 PMI 수출입 신용대출 통계 등이 모두 경기 회복세가 꾸준히 지속중인 것을 보여줬다며 다만 하반기에는 보다 적극적인 재정 정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제일재경에 따르면 중국은행 보고서는 3분 GDP 성장률이 2분기에 이은 빠른 회복세로 5%를 넘을 것으로 내다봤고, 2020년 연간 전체적 성장률은 2.5% 내외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물가 추이도 완연한 경기 회복세를 보여주고 있다. 8월 10일 중국 통계국은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폭이 전년동기비 2.7%로 연속 2개월 소폭 상승세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또한 같은달 생산자물가지수(PPI)도 비록 마이너스 2.4%에 그쳤지만 연속 3개월째 수치가 개선됐다.

전문가들은 7월 물가 지표는 전체적으로 안정 기조를 나타냈다며 인플레를 충분히 통제할 수 있는 선에서 하반기 통화 완화를 통한 경기 부양의 여지가 그만큼 넓어진 것으로 볼 수 있다는 진단을 내놨다.

8월 11일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발표한 7월 금융 통계 수치에서는 사회융자와 신용대출 규모, 통화량 증가 속도가 대체로 완만해지거나 소폭 감소했다. 이에대해 전문가들은 맞춤식 통화공급에 따른 것으로 실물경제를 지원하고 금융위기 리스크를 완화하는데 유리한 환경이 조성된 것이라고 진단했다.

중국의 7월말 M2(광의통화) 잔액은 212조 5500만 위안으로 동기비 10.7%증가세를 보였다. 전달에 비해 증가속도는 0.4%포인트 낮아졌다. M1 증가속도는 6.9%에 달했다.

제일재경은 7월 M2 증가속도가 후퇴한 것은 통화정책 방향이 완화에서 자금 구조의 우량화 쪽으로 바뀌었기 때문이라고 밝히고 M1의 경우 2018년 5월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지적, 경제가 지속적으로 양호한 회복세를 보이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전했다.

중국 경제 앞날을 예측하는 또다른 주요 선행지표 제조업 PMI는 7월 전달에 비해 0.2% 포인트 높아진 51.1%를 기록, 5개월 연속 50을 넘으면서 생산 제조 분야의 꾸준한 경기 확장 국면을 예시했다. 다만 경기 상승의 템포는 전반적으로 다소 약한 것으로 지적됐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이 코로나19 이후 경제 부양에 속도를 내면서 소비 투자 등 7월 주요 경제 지표가 호전된 것으로 분석됐다. 11일 저녁 베이징 직장인들이 퇴근하는 길목의 한 음식점에 손님들이 번호표를 받고 의자에 앉아 순번을 기다리고 있다. 2020.08.12 chk@newspim.com

경제 전문기관들은 7월 굴삭기 판매량이 전년 동기비 40%이상 급증한 것을 놓고 이는 인프라 투자 분야의 선행지표로서 성장의 주요 견인차인 인프라 투자가 빠르게 진행될 것임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앞서 8월 7일 발표된 수출입 통계 수치에서는 7월 화물 무역 수출입이 동기대비 6.5% 증가했다. 수출은 10.4%증가했고 수입은 1.6% 늘어났다. 수출은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두자리 증가세를 보였고 6월 이후 수출입이 연속 2개월 모두 증가세를 나타냈다.

제일재경은 14일 발표되는 7월 소비 지표와 관련, 많은 경제학자들이 7월 소매 판매액이 0.34%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고 전했다. 지난 6월 이 수치는 마이너스 1.8%에 그쳤다.

7월 소비 지표가 개선될 것으로 보는 이유는 코로나19가 진정세를 보이면서 각 지방 소비 활동이 활발해 지고  특히 여행 오락 분야의 소비가 본격 회복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소매 판매 총액의 10%를 차지하는 자동차 판매액은 7월 16.4% 증가, 연내 최고치를 기록했다.

투자 분야에서는 7월 고정자산 투자가 마이너스 1.53% 증가세를 나타낼 것으로 내다봤다. 이 전망치는 전월인 6월 마이너스 3.1% 증가세에 비해 큰폭 개선된 수치다. 흥업은행도 보고서에서 7월 제조업 투자가 전년비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관측된다고 밝혔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