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레바논 지도자들, 7월에 베이루트항구 폭발 경고 받았다

  • 기사입력 : 2020년08월11일 08:41
  • 최종수정 : 2020년08월11일 08: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레바논 안보보안 관계자들이 미셸 아운 대통령과 하산 디아브 총리에게 지난 7월에 이미 베이루트항에 보관된 질산암모늄 2750톤이 안전에 문제가 있고 폭발할 경우 수도 전체가 파괴될 것이라고 경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고위 안보보안 관계자와 로이터가 입수한 문서에 따르면 베이루트 폭발 사고 발생 불과 2주일 전 7월 20일에 폭발 우려에 관한 서신을 국가안보청장이 레바논 대통령과 총리에게 보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이 직접 해당 서신 내용을 확인 하지는 않았지만 그같은 서신을 보냈다는 사실이 국가안보청장의 보고서에 적시돼 있었다.

고위 안보보안 관계자는 "해당 물질이 도난당할 경우 테러리스트의 공격에 사용될 위험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조사가 끝나면 검찰총장이 최종 보고서를 작성할 예정이고, 그 보고서에 국가안보청장이 대통령과 총리에게 보낸 서신도 포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 고위 관계자는 "대통령과 총리에게 만일 해당 물질이 폭발하면 베이루트 전체가 파괴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하산 디아브 총리 등 레바논 내각은 지난주 발생한 베이루트 대참사에 대한 책임을 지고 결국 총사퇴 했다.

지난주 발생한 폭발은 이미 163명의 사망자와 6000명의 부상자, 30만명의 이재민을 냈다. 이번 대참사의 원인으로는 베이루트 항만에 오랫동안 저장돼 있던 대량 질산암모늄에 대한 관리 태만이 지목됐다.

이미 어려움을 겪던 레바논 국민들에게 이번 대참사는 정부에 대한 불만을 증폭시켰다.

[베이루트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지난 4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대형 폭발 사고로 항구에 위치한 곡식 저장고가 파괴됐다. 2020.08.07 gong@newspim.com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