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미국대선] 트럼프 밀었던 위스콘신·펜실베이니아...올해는 바이든 찍는다

CBS/유고브 최신 여론조사 결과, 각 주서 바이든이 6%p 우세
"트럼프, 코로나19 대응 잘못했다고 평가...부통령 중요치 않다"

  • 기사입력 : 2020년08월10일 10:36
  • 최종수정 : 2020년08월10일 10: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지난 2016년 대통령 선거에서 도널드 트럼프 당시 후보의 승리를 밀었던 위스콘신과 펜실베이니아 주가 2020년 선거에서는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를 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BS뉴스는 9일(현지시간) 최신 여론조사 결과 바이든 후보가위스콘신 주와 펜실베이니아 주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각각 6%포인트(p) 격차로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왔다고 보도했다.

미국 CBS/유고브 미국 대선 여론조사 뉴스 갈무리 [자료=www.cbsnews.com] 2020.08.09 herra79@newspim.com

바이든의 지지율은 위스콘신 주에서는 48%, 펜실베이니아주에서는 49%로, 트럼프 대통령을 각각 6%p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유권자들에게는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처가 주요 이슈였는데, 이들은 코로나19 관련 미국 내 상황이 "나쁘게 돌아가고 있다"고 말했으며, 유권자의 약 2/3는 "트럼프가 자신을 사적으로 다루는 것 같아 좋아하지 않는다"고 대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 후보자 중에서 누가 더 코로나19에 잘 대처할 것 같은가란 질문에 펜실베이니아 유권자 47%가 바이든을 택한 반면 트럼프는 37%에 그쳤다. 위스콘신에서는 같은 질문에 대해 각각 47%대 32%로 격차가 났다.

코로나19 상황을 매우 염려하는 유권자들은 73%가 바이든을 지지한 반면 트럼프는 19% 지지에 그쳤다. 반대로 코로나19 사태를 전혀 걱정하지 않은 사람들은 92%가 트럼프를 지지했다.

경제 문제를 누가 더 잘 다룰 것 같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양 후보에 대한 지지가 비슷했지만, 위스콘신의 경우 트럼프에 대한 지지가 약간 더 높았다. 펜실베이니아 유권자들 46%가 트럼프를, 45%는 바이든을 밀었고, 위스콘신에서는 47%대 43% 비율로 나타났다.

유권자 대다수는 바이든 후보가 러닝메이트의 선택에 대해 누구를 선택하든지 간에 크게 중요하지 않다고 봤다. 펜실베이니아와 위스콘신 유권자들은 그 선택이 "전혀 중요하지 않다(각각 43%, 41%)" 또는 "매우 중요하지는 않다(각각 19%, 15%)"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CBS의 시장조사 업체 유고브(YouGov)가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위스콘신 주 등록 유권자 1009명과 펜실베이니아 주 등록 유권자 1225명을 표본으로 실시했다.

한편, 다른 여론조사 기관인 리얼클리어폴리틱스(RealClearPolitics)에 따르면, 바이든은 트럼프를 위스콘신 주에서 5.2%p, 펜실베이니아주에서는 5%p 각각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